민주당, 2030 겨냥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 살고 싶어’ 현수막 논란

김윤나영 기자    탁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시도당에 보낸 공문을 통해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 현수막 문구과 디자인을 공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시도당에 보낸 공문을 통해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 현수막 문구과 디자인을 공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이 17일 내년 총선에 대비한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 현수막 문구를 확정했다. ‘나에게온당’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 살고 싶어’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혼자 살고 싶댔지 혼자 있고 싶댔나?’ 등 네 가지다. 2030세대를 겨냥했다지만 ‘정치 혐오’와 ‘욕망의 정치’를 부추긴다는 내부 우려도 나온다.

민주당은 조정식 사무총장 명의로 이날 ‘2023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 현수막 게시 안내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각 시도당에 보냈다. 중앙당은 각 시도당에 “4가지 현수막 중 2가지를 선택해 필수 게시하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현수막 게시일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다.

네 가지 현수막 문구 중 ‘나에게온당’은 ‘민주당이 유권자인 나에게 다가온다’는 뜻이다. ‘혼자 살고 싶댔지 혼자 있고 싶댔나?’는 1인 가구라고 해서 반드시 이기적이거나 외로움을 즐기지는 않는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2030세대가 개인주의와 공동체주의 사이에서 느끼는 복합적인 감정을 담았다는 것이다. 현수막 문구 중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 살고 싶어’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도 2030세대를 겨냥했다고 한다.

민주당은 공문에서 “이번 캠페인은 개인성과 다양성에 가치를 두는 2030세대 위주로 진행한다”며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 속으로 민주당이 들어가 ‘나에게 쓸모 있는 민주당’으로 변화하겠다는 캠페인”이라고 설명했다.

새 현수막은 오는 23일 민주당이 공개할 예정인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더민주 갤럭시 프로젝트’의 일환이기도 하다. 당 관계자는 “민주당이 은하수 같은 개개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이들이 자신들의 정치를 구현할 길을 마련하겠다는 의미”라며 “당이 현수막에 적힌 문구처럼 ‘돈은 많고 싶다’라는 가치를 지향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당내에서는 이러한 현수막 문구가 정치 무관심과 혐오를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왔다. 2007년 이명박 대선 후보의 대선 슬로건 ‘국민 여러분, 성공하세요’를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있다. 민주당의 한 보좌진은 “민주당 정체성은 서민과 중산층의 정당인데,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을 통해 앞으로는 자기 이익 극대화의 정치, 욕망의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이준석 신당 지지자들을 겨냥한 문구 같은데 저런 현수막을 내걸면 유권자들이 이준석 신당으로 더 가지 민주당으로 오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치는 모르겠고’ ‘경제는 모르지만’이라는 대목은 2030세대가 정치와 경제를 모른다고 조롱하는 것처럼 읽힐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새 현수막에 민주당 당 상징색이자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니블루’(문재인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파란색)로 불렸던 파란색을 쓰지 않은 것도 논란이다. 민주당 색채를 빼기 위한 시도라지만 일각에선 “민주당 홍보물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이 나왔다. 민주당은 “티저(맛보기) 현수막이고, 당명·로고·대표 색상을 변경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이 17일 국회 앞 횡단보도에 ‘나에게 온당’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었다. 탁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7일 국회 앞 횡단보도에 ‘나에게 온당’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었다. 탁지영 기자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