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년 넘은 집에 담긴 역사…안네 프랑크가 살았던 그 집

최민지 기자
[그림책]400년 넘은 집에 담긴 역사…안네 프랑크가 살았던 그 집

운하 옆 오래된 집
토머스 하딩 지음 | 브리타 테큰트럽 그림
남은주 옮김 | 북뱅크 | 52쪽 | 1만9000원

지난 5일 개봉한 영화 <존 오브 인터레스트>의 주인공은 독일 나치 장교인 루돌프 회스와 그 가족들이다. 이들은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학살)가 벌어지는 수용소 바로 옆, 그림 같은 이층집에서 평범한 행복을 누린다. 이들에게 집은 행복이며 떠나고 싶지 않은 ‘낙원’이다. 카메라는 대부분의 시간을 집 안에 머물며 회스 가족의 평범한 일상을 보여준다. 파스텔톤의 아름다운 집과 이곳에서의 일상은 곧 담장 너머 지옥을 상상하게 만들며 관객에게 섬뜩함을 안긴다. 집이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인 셈이다.

그림책 <운하 옆 오래된 집>의 주인공 역시 한 집이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프리센그라흐트 263번지, 운하 바로 옆에 빽빽하게 늘어선 집들 중 하나다. 지어진 지 400년이 넘은 이 집은 평범한 외관과는 달리 아주 중요한 역사를 품고 있다.

북뱅크 제공

북뱅크 제공

책은 지금으로부터 600여년 전인 150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집이 있던 자리는 당시만 해도 바닷물이 들어오는 습지였다. 들쥐, 왜가리 같은 동물 가족이 살았다. 사람이 모인 것은 1600년대 들어서다. 사람들은 축축하고 질척한 땅에 긴 도랑을 파고 튼튼한 장벽을 쌓아 운하를 만들었다. 운하 옆은 모래로 덮어 튼튼한 땅으로 탈바꿈시켰다.

1635년 한 건축가가 13m 길이의 나무 말뚝을 박아 기초를 다진 뒤 지금의 집을 지었다. 집주인은 여러 차례 바뀌었다. 12명의 아이를 둔 여성, 부자 상인, 사업가들, 철공 기술자가 이 집을 거쳐갔다. 그리고 1940년 12월 안네 프랑크라는 11세 소녀가 가족과 함께 이 집으로 이사온다. 모두가 예상할 수 있듯 이 집은 안네 가족이 겪는 비극의 역사를 목격하게 된다.

책은 안네 가족의 사연을 다룬 다른 책들과 달리 안네의 집을 가운데 놓고 이 집을 스쳐간 사람들의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 도시 발전 과정에 이어 전쟁과 홀로코스트, 연간 120만명이 찾는 박물관이 되기까지 과정을 집의 시선에서 보는 경험이 신선하다. 일러스트는 계절마다 다른 모습의 집을 아름답게 표현한다. 그렇기에 안네 가족의 마지막이 한층 비극적으로 다가온다.

베스트셀러 작가 토머스 하딩, 일러스트레이터 브리타 테큰트럽이 관련 기록물과 사진을 바탕으로 쓰고 그렸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