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돈 작가, 과거 연인과의 일화 무단 인용 의혹

박송이 기자
김현지씨가 정지돈 작가의 무단 인용 의혹과 관련해 블로그에 올린 글. 블로그 캡처

김현지씨가 정지돈 작가의 무단 인용 의혹과 관련해 블로그에 올린 글. 블로그 캡처

정지돈 작가가 과거 연인 사이였던 김현지씨와의 일화를 당사자와의 상의 없이 무단으로 소설에 인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독서 유튜버이자 방송인인 김현지씨는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정지돈 작가의 소설 <야간 경비원의 일기>(현대문학)와 <브레이브 뉴 휴먼>(은행나무)에 자신이 묘사됐거나 자신의 이름과 함께 자신의 가족사가 인용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씨는 정 작가에게 무단 인용 인정과 사과,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김씨는 2019년 초쯤 정 작가와 헤어졌다고 밝히며, “이 (연애)시기에 (둘이) 나눈 거의 모든 이야기들이 이 ‘이별 후부터’ 그의 작업에 쓰인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2019년 말 출간된 <야간 경비원의 일기>에는 ‘에이치(H)’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김씨는 “에이치라는 인물이 겪고 있는 이야기는 대부분 제가 실제로 겪은 일”이라면서 자신의 거주지, 습관, 제3의 인물에게 스토킹 피해를 당했던 당시 상황, 자신이 실제 했던 말 등이 소설에 무단 인용됐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블로그에서 “에이치가 “밸런스만큼 시시한 건 없다”고 말하는 부분, 스토킹을 기점으로 ‘나’와 에이치가 가까워지는 과정에 대한 문장들은 실제 사건과 흐름마저 일치한다. 거기엔 성적인 문장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고민하던 김씨는 법조계에 있는 지인에게 자문을 구했고 “법적으로 따지기 어렵다. 창작의 권리와 충돌한다”는 조언을 듣고 “권리를 존중해 주는 쪽을 선택했다”라고 전했다.

정지돈 작가. 연합뉴스

정지돈 작가. 연합뉴스

김씨는 이후 이 일을 잊기로 했지만, 지난 4월 출간된 <브레이브 뉴 휴먼>에서 등장인물 ‘권정현지’가 묘사된 대목을 보고 또 다시 충격을 받았다고 썼다. 김씨는 “등장인물이 현지이며 제 가족사가 등장하기 때문”이라며 “얄팍한 소설적 비유를 거치긴 했지만, 이 이야기는 사랑을 잘 모르는 어머니에게 헌신하고 가족을 유지해 보려고 평생 노력했던 저의 삶. 그러니까, 사귀던 시절 정지돈에게 들려주고 보여준 제 이야기와 일치한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달 정 작가에게 무단 인용 인정과 사과,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는 메일을 보냈다. 김씨가 공개한 정 작가의 답장에 따르면 정 작가는 김씨에게 “<브레이브 뉴 휴먼> 경우 이름, 캐릭터 모두 너와 관련이 없다”며 “현지라는 이름이 흔한 편에 속해서 오해가 있을 거라고 상상도 못 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야간 경비원의 일기> 경우에는 “H는 가능한 변형을 했고 그 내용을 너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고 생각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020년에 김봉곤 작가가 SNS로 나눈 사적 대화를 상대방의 동의 없이 작품에 인용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면서 해당 작품의 회수 및 환불과 문학상 반납 사태로까지 이어졌고, 출판계에서는 ‘창작의 권리’와 ‘명예훼손’을 둘러싼 창작윤리에 대한 논쟁이 촉발됐다.

<브레이브 뉴 휴먼>을 출간한 은행나무출판사는 “해당 논란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소설이 출간되기 전까지 문제제기한 부분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 논란 이후 후속처리를 위한 협의를 가졌으며, 향후 작가와 논의하여 필요한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경향신문은 정지돈 작가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논란과 관련해 답변을 얻지 못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