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애호가인 BTS의 RM, 미술책 보급에 1억원 기부

도재기 선임기자
미술애호가인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미술책 보급 등을 위해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지난 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글로벌 기자간담회 당시의 모습이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미술애호가인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미술책 보급 등을 위해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지난 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글로벌 기자간담회 당시의 모습이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미술 애호가로 잘 알려진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본명 김남준·26)이 미술책 보급 등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국립현대미술관이 14일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RM이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며 “자신의 생일(9월 12일)을 기념해 미술책을 읽는 문화가 확산하고 청소년들이 예술 감수성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후원했다”고 설명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이승조 작가의 전시를 관람하는 RM. 국립현대미술관 제공(BTS 트위터).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이승조 작가의 전시를 관람하는 RM. 국립현대미술관 제공(BTS 트위터).

RM의 기부금은 미술 서적의 제작·보급에 쓰인다. 미술관 측은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도록과 한국 작가 도록 등 총 4000권을 제작, 다음 달 전국 400곳의 공공도서관과 도서 산간지역 학교도서관에 기증하고, 일부는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책방에 비치한다. 제작될 도서는 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 등 한국작가 도록 7종과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도록 중 1권을 묶은 한 세트 8권으로 구성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RM씨가 평소 영감과 휴식을 얻은 미술 분야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며 본인이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와 기쁘고 놀랐다”며 “우리 미술 책 읽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M은 그동안 바쁜 일정에도 전국 미술관과 갤러리, 아트페어 등을 방문하는 등 한국 미술에 남다른 관심을 드러내며 선한 영향력을 미쳐왔다. 미술계에서는 이미 ‘RM 효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가 다녀간 전시는 화제가 되면서 팬들은 물론 미술 애호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RM은 자신의 생일이던 지난 12일에도 서울 국제갤러리에서 에이스트릭트의 대형 멀티미디어 설치작업을 관람하고 관련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RM이 지난 해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국립현대미술관이 기획한 윤형근 작가 전시에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BTS트위터).

RM이 지난 해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국립현대미술관이 기획한 윤형근 작가 전시에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BTS트위터).

RM을 만나온 미술계 관계자는 이날 “RM은 미술에 관한 상당한 지식을 넘어 자신 만의 안목도 갖추고 있다”며 “젊은 작가들의 동시대 미술은 물론 원로, 작고 작가 등 미술계에서 작품성을 인정받는 작가 작품들도 수집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RM은 국내에서는 물론 바쁜 해외 일정 중에도 미술전을 찾는다”고 덧붙였다.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2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한국 음악사를 다시 쓰고 있는 BTS는 올해 초 자신들의 예술철학에 공감한 세계 유명 작가들과 협업으로 대형 전시프로젝트 ‘커넥트, BTS’를 서울 등 세계 5개 도시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