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 상영 10번 중 8번은 ‘범죄도시’…“다른 영화 못봐” 관객 울상

최민지 기자
영화 ‘범죄도시4’가 개봉 5일 차에 동원 관객 4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29일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에 해당 영화 포스터가 게시돼 있다.  문재원 기자

영화 ‘범죄도시4’가 개봉 5일 차에 동원 관객 4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29일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에 해당 영화 포스터가 게시돼 있다. 문재원 기자

영화 <범죄도시4>가 개봉 5일 만에 425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몰이 중인 가운데 스크린 독과점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4>는 개봉 첫날인 24일부터 5일차인 일평균 81% 넘는 상영점유율을 기록했다. 상영점유율이란 일일 전체 상영 횟수 중 특정 영화가 차지하는 상영 횟수의 비율을 말한다. 하루 극장에 걸리는 영화 10편 중 최소 8편은 <범죄도시4>가 걸린다는 뜻이다. <범죄도시4>의 일 평균 상영 횟수는 16358회에 달한다.

‘쌍천만’ 시리즈의 속편으로, 흥행이 충분히 예상되는 만큼 각 극장들은 <범죄도시4>에 상영관을 몰아줬다. 극장가 매출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절반 수준인 상황에서 관객의 선택이 확실한 영화에 상영 기회를 준 것이다.

영화 <범죄도시4>의 한 장면.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4>의 한 장면.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범죄도시4>와 같은 날 개봉한 미국 영화 <챌린저스>의 포스터.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범죄도시4>와 같은 날 개봉한 미국 영화 <챌린저스>의 포스터.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그러나 비슷한 시기 개봉한 다른 영화들이 <범죄도시4>에 밀려 이른바 ‘황금시간대’에 걸리지 못하면서 관객의 볼멘소리가 나온다.

24일 개봉한 루카 과다니노의 <챌린저스>는 미국 현지에서 호평을 받으며 국내 영화 팬들의 기대를 받아온 작품이다. 그러나 개봉 당일부터 일평균 3%대의 상영 점유율 보이고 있다.

한 관객은 “개봉 전부터 <챌린저스>를 보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상영 시간대가 아주 이른 아침이나 늦은 밤이라 아직 보지 못했다”며 “<범죄도시4>의 극장 독과점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느낀다”고 말했다. 실제 국내 최대 상영관인 CGV용산아이파크몰의 29일 상영시간표를 보면 10~30분 단위로 촘촘하게 배치된 <범죄도시4>와 달리 <챌린저스>의 상영 횟수는 오전 11시10분과 자정을 넘긴 12시40분 상영을 포함해 5회에 불과하다.

영화 관련 커뮤니티나 온라인관계망서비스(SNS)에도 “<범죄도시4>로 인해 영화 관람 선택권을 박탈당했다”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범죄도시4>는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흥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개봉작 중 최단기간 흥행 기록이다. 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 백창기(김무열)와 IT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