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날린 ‘전국노래자랑’ 한달 성적은…남희석의 마이크가 무겁다

허진무 기자
KBS1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은 코미디언 남희석. KBS 제공

KBS1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은 코미디언 남희석. KBS 제공

코미디언 남희석이 KBS1 <전국노래자랑>의 MC(진행자)를 맡아 한 달을 넘겼지만 시청률은 고전 중이다. KBS가 낮은 시청률을 명분으로 내세우며 전임 MC 김신영을 교체한 만큼 남희석의 마이크가 점점 무거워지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남희석은 <전국노래자랑> MC로 처음 나선 3월31일 방송에서 시청률 5.5%로 출발했다. 시청률은 4월7일 6.0%, 4월14일 5.9%, 4월21일 6.8%로 소폭 상승세를 보였지만 4월28일 5.1%로 주저앉았다. 5.1%는 김신영이 올해 진행한 회차들과 비교해도 가장 낮은 수치다.

남희석이 진행한 5주간 평균 시청률은 5.8%였다. KBS가 김신영을 교체하며 비교한 고 송해의 평균 시청률 9.4%보다 크게 낮다. 김신영이 진행한 1년5개월간 평균 시청률 4.9%보다는 높지만 올해 들어 시청률은 5~6% 수준이었으니 유의미한 차이는 없다. MC 교체의 컨벤션 효과(특정 사건을 계기로 관심이 집중되는 현상)가 사라지면서 상승세가 꺾였다고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KBS는 2022년 30대 여성인 김신영을 MC로 발탁하며 ‘최초의 여성 MC’라고 홍보했다. 하지만 1년5개월만인 지난달 김신영 측에 돌연 MC 교체를 통보했다. 시청자들이 반발하자 KBS는 낮은 시청률이라는 명분을 내세웠다. KBS는 “프로그램의 화제성 증가와는 달리 시청률은 하락세를 보였다”며 “MC의 자질과 별개로 프로그램마다 그 특성과 주 시청자층을 고려한 MC 선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같은 이유를 내세우며 선택한 MC는 50대 남성인 남희석이었다.

김신영이 ‘일요일의 막내딸’이었다면, 남희석은 ‘일요일의 하회탈’ 이미지를 내세우며 특유의 친화력으로 지역 주민과의 접촉면을 넓히는 시도를 하고 있다. 4월21일 방송된 대전 대덕구 편에선 본선 무대가 아닌 예심까지 MC로 참여했다고 한다. 남희석은 지난달 KBS1 뉴스9에 출연해 “아마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마이크를 잡게 됐다”며 “그만큼 긴장감과 부담감이 있는 자리”라고 말했다.

넷플릭스를 비롯한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가 성장하며 지상파 방송 시청률이 전반적으로 침체하는 상황에서 MC에게만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비판도 나온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전국노래자랑>은 1980년부터 현재까지 비슷한 형식인데 MC만 바꾸면 시청률이 반등하리라는 KBS의 판단은 잘못됐다”며 “낮은 시청률의 근본적 원인은 높아진 시청자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