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의 상징 ‘대한극장’ 문 닫는다

최민지 기자
옛 대한극장의 모습. 경향신문 자료사진

옛 대한극장의 모습. 경향신문 자료사진

충무로의 상징이자 한국 영화 역사와 함께해온 대한극장이 66년 만에 문을 닫게 됐다.

대한극장을 운영하는 세기상사는 30일 전자공시를 통해 극장사업부 영업을 오는 9월 30일 종료한다고 밝혔다.

서울 중구 필동에 자리한 대한극장은 1958년 문을 열었다. 1900여개 좌석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 극장이었다. 이후 <벤허>(1959), <사운드 오브 뮤직>(1969), <킬링필드>(1985) 등 대작을 선보이며 충무로를 대표하는 극장으로 자리잡았다. 전성기인 1980년대에는 연간 관객수 146만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2000년대 들어 멀티플렉스관을 중심으로 국내 영화 산업이 재편되자 극장은 변화를 꾀했다. 2001년 250억원을 들여 11개 상영관을 갖춘 영화관으로 재개관했다. 그러나 멀티플렉스 3사 체계가 공고해지며 극장을 찾는 관객 발길은 줄어들었다.

세기상사는 극장 영업 종료 이유로 “영화상영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로 인한 지속적인 적자 해소”와 “회사 소유 자산의 효율화 및 사업 구조 개선”을 들었다.

문을 닫은 대한극장 건물은 공연장으로 다시 태어날 예정이다. 세기상사는 “대한극장 빌딩을 개조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머시브 공연(관객참영형 공연인 <슬립 노 모어>를 수익 배분 방식으로 유치”한다고 밝혔다.

오랜 역사를 지닌 극장들은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하나둘 문을 닫고 있다. 2021년 종로의 서울극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피카디리극장은 2015년 CGV에 인수됐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