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서울의 봄’ 김오랑 소령을 기리며…

최민지 기자
영화 ‘서울의 봄’ 스틸 사진.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서울의 봄’ 스틸 사진.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5·18 민주화운동 44주기를 맞아 음악과 함께 비극적인 역사를 기리는 콘서트가 열린다.

오는 16일 서울 마포구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오픈콘서트 -기억록’이 개최된다. 이 콘서트는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자발적으로 기획, 참여해 이뤄지는 것으로,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이야기를 음악과 함께 다양한 시각으로 재조명하기 위한 콘서트다.

이번 콘서트가 기리는 핵심적인 인물은 1979년 12·12 군사반란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이끄는 신군부에 맞서다 전사한 고 김오랑 소령이다. 김 소령은 영화 <서울의 봄>에서 배우 정해인이 연기한 오진호 소령의 모델이 됐던 실존 인물이다.

배우 이기영과 이원종, 가수 김장훈과 박학기, 이정석, 여행스케치가 무대에 오른다. 또 역사가 황현필이 역사 이야기를 풀어낸다. 음악감독은 윤일상이 맡았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