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내일 창원 공연 예정대로···입장 표명할까

김한솔 기자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뺑소니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18~19일 창원에서 예정된 콘서트를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는 17일 김호중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 관계자 말을 인용해 “내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은 일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공연은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로, 창원 스포츠카프 체육관에서 열린다. 김씨가 공식 석상에 서는 것은 지난 14일 경찰 입건 후 처음이다. 그가 공연 중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된다.

김호중은 오는 23~24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도 앞두고 있다. 공연 주최 측인 KBS는 전날 공연 주관사에 ‘김호중을 대체할 협연자를 구하지 않으면 KBS라는 이름을 빼고 진행해야 한다’ 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전날 채널A가 김호중이 사고 당일 유흥주점에서 나와 휘청거리며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량에 탑승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유흥주점에 지인에게 인사를 하러 들렸을 뿐, 음주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