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한국 최초 히말라야 8000m 신루트 개척 ‘산사나이’ 강연룡의 삶과 열정을 담다

김정훈 기자

박명환씨 ‘코리아루트’ 발간

2002년 한국 최초 히말라야 8000m 신루트 개척 ‘산사나이’ 강연룡의 삶과 열정을 담다

2002년 한국 최초로 히말라야에 ‘코리안 하이웨이’를 개척한 강연룡(1972~2018년)의 삶과 열정을 다룬 책 <코리아루트>가 발간됐다.

한국 히말라야 원정 사상 40년 만에 새로운 루트로 세계 14위봉 시샤팡마(8027m)에 오르는 등 숱한 기록을 남긴 산악인의 삶을 담았다.

강연룡은 스무 살에 유럽 알프스 6대 북벽 가운데 4개봉을 등정하고, 1999년 파키스탄 최대 난코스인 가셔브롬4봉 북서릉을 통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정상에 올랐다. 2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추가 등반자는 나오지 않았다.

2000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K2(8611m) 남남동릉으로 정상에 섰고, 2002년 시샤팡마 남서벽에 새로운 루트(코리안 하이웨이)로 오르는 등 한국인 첫 기록도 많다. 2010년 세계 8위봉 마나슬루(8163m) 정상을 20여m 앞두고 폭풍설 탓에 하산하다 후배에게 장갑을 벗어주고 동상에 걸려 손가락 10개를 잃기도 했다.

2016년 마나슬루에서 실종된 자일 파트너 윤치원을 찾기 위해 6년 만에 산을 찾았지만 끝내 유해는 찾지 못했다.

이번 책은 2018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경남 진주 출신 산악인 강연룡의 기록들을 남기기 위해 경남과학교육원 교육 공무원이자 산악인인 박명환씨가 썼다. 고 강연룡의 가족과 고향 친구, 직장 동료와 산악인 등 50여명을 인터뷰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