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다란 눈에 담긴 ‘드라마’···그의 시선이 닿는 곳마다 극이 열린다

최민지 기자

영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주연 맡은 안야 테일러 조이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가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7회 칸국제영화제 에 참석하고 있다. 그가 주연한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는 이번 칸 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됐다. 칸|AFP연합뉴스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가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7회 칸국제영화제 에 참석하고 있다. 그가 주연한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는 이번 칸 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됐다. 칸|AFP연합뉴스

쏟아질 듯 크고 날카로운 눈과 봉긋하게 솟아오른 광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28)는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얼굴을 지녔다. 그의 커다란 눈은 입보다 많은 것을 말한다.

22일 개봉하는 영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의 주인공 ‘퓨리오사’ 역시 마찬가지다. 안야 테일러 조이가 연기한 퓨리오사는 단 30마디의 대사 만으로 2시간28분의 러닝타임을 이끈다. 스펙터클 대신 드라마에 힘을 쏟은 이번 영화가 적은 대사로도 설득력을 가진 것은 ‘차세대 호러퀸’에서 대세 배우가 된 안야 테일러 조이 덕분이다.

안야 테일러 조이는 지금 세계가 가장 주목하는 20대 배우 중 하나다. 2014년 영국 드라마로 데뷔한 그는 이듬해 공포 영화 <더 위치>(2015)를 시작으로 영화계에 진출했다. 그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이 영화로 테일러 조이는 ‘차세대 호러퀸’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후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출연하며 입지를 다졌다. M. 나이트 샤말란 영화 <23 아이덴티티>의 제임스 맥어보이 상대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데 이어 영국 드라마 <피키 블라인더스>, 제인 오스틴 소설 원작의 로맨스 영화 <엠마>(2020)에서는 전혀 다른 얼굴을 보여줬다.

차근차근 연기 경력을 쌓던 테일러 조이는 운명 같은 작품을 만난다. 2021년 넷플릭스을 통해 방영된 미니시리즈 <퀸스 갬빗>이다. 1960년대 온통 남성뿐인 체스계에 등장한 천재 체스 플레이어 ‘베스 하먼’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는 공개 4주 만에 세계 6200만 계정이 시청하며 큰 히트를 쳤다. 역대 넷플릭스 미니 시리즈 사상 최고 시청자수 기록이었다. 테일러 조이는 자신감과 혼란, 외로움이 공존하는 모순적인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했고 단숨에 ‘대세 스타’가 됐다.

안야 테일러 조이의 데뷔작 <더 위치>의 한 장면. A24 제공

안야 테일러 조이의 데뷔작 <더 위치>의 한 장면. A24 제공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공포 스릴러 영화 <23 아이덴티티>에서 안야 테일러 조이는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유니버셜픽쳐스 제공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공포 스릴러 영화 <23 아이덴티티>에서 안야 테일러 조이는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유니버셜픽쳐스 제공

넷플릭스 미니시리즈 <퀸스 갬빗>은 안야 테일러 조이의 이름을 전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미니시리즈 <퀸스 갬빗>은 안야 테일러 조이의 이름을 전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넷플릭스 제공

영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속 안야 테일러 조이의 모습. 그는 대사가 30마디에 불과한 이 영화에서 눈빛 만으로 모든 것을 전한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영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속 안야 테일러 조이의 모습. 그는 대사가 30마디에 불과한 이 영화에서 눈빛 만으로 모든 것을 전한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영화계 거장들의 러브콜이 잇따른 건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 <더 메뉴>, <라스트 나잇 인 소호> 등 공포 스릴러 장르에서 독특한 분위기를 뽐낸 데 이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의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40년의 역사를 지닌 프랜차이즈 <매드맥스> 시리즈에서 샤를리즈 테론에 이어 퓨리오사 역을 꿰찼다. 지난 2월 개봉한 드니 빌뇌브 감독의 <듄: 파트 2>에서는 주인공 폴(티모시 샬라메)의 동생으로 깜짝 등장했다. 이어지는 3편을 이끌 주요 캐릭터다.

지금은 강렬한 이미지의 테일러 조이지만 어린 시절 또래 아이들의 괴롭힘에 시달렸다. 1996년 미국 마이애미에서 태어난 그는 아르헨티나의 대자연 속에서 유년을 보냈다. 6살 무렵 영국 런던으로 이주해 비로소 영어를 말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는 또래보다 자연과 어울리는 쪽을 편하게 느꼈다. 16살엔 학교도 그만뒀다. 2021년 미국 패션잡지 ‘엘르’와 인터뷰에서 테일러 조이는 당시를 회상하며 “베스에게 체스가 필요했던 만큼 나에게는 연기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나의 어디가 잘못된 걸까’‘나는 왜 사람들과 어울리지 못할까’라는 계속되는 질문 대신 나의 가치를 인정받고 또 실제로 기여할 수 있는 공간이 간절했어요. 18살에 <더 위치> 촬영장에서 경험한 친절함은 아주 오랜만에 숨을 쉬는 것 같은 느낌이었죠.”

테일러 조이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제77회 칸 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았다.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인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가 영화제에서 첫 베일을 벗으며 그는 자신의 꿈에 한 발 더 다가갔다. 그의 다음 행보는 로맨스 영화 <더 조지>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