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나 “뉴진스는 좋은 동료...대기실서 ‘하트’ 주고받아”

김한솔 기자
에스파.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에스파.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에스파가 데뷔 4년 만에 첫 정규앨범 <아마겟돈>을 발매했다. 지난 13일 선공개해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휩쓸고 있는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 ‘수퍼노바(Supernova)’의 흥행을 이어갈 지 주목된다.

에스파는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열린 <아마겟돈>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아마겟돈’ 무대를 선보였다.

아마겟돈, 수퍼노바를 포함해 총 10곡을 담은 이번 앨범은 에스파의 ‘광야’ 세계관을 ‘다중우주’로 확장하는 문을 여는 앨범이기도 하다.

타이틀곡 ‘아마겟돈’은 올드스쿨 힙합 댄스곡이다. 최근 K팝의 ‘이지 리스닝’ 트렌드와 달리 에스파 특유의 강렬한 사운드가 특징이다. 카리나는 “수퍼노바가 ‘깡통 맛’이라면 아마겟돈은 퍽퍽하고 깊은 ‘흙 맛’”이라며 “다중우주 속 또다른 나를 만나 ‘완전한 나’로 거듭나고, 나는 오직 나만이 정의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라고 말했다.

강한 분위기를 담은 두 타이틀곡과 달리 수록곡들은 밝고 경쾌하다. 윈터는 “따뜻한 감성의 발라드, 밝고 경쾌한 댄스곡, 리드미컬한 모던팝 등 다양한 음악을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했다.

에스파는 첫 정규앨범 발매를 앞두고 음악 외 이슈들로 여러 차례 기사화됐다. 하이브 내부 갈등 사태에서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에게 보낸 ‘에스파 밟을 수 있죠’ 라는 카카오톡이 공개되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어도어 소속 그룹 뉴진스는 에스파와 비슷한 시기인 지난 24일 컴백했다. 카리나는 “뉴진스를 대기실에서 만났는데 서로 ‘하트’를 주고받았다”며 “걱정할 일 없이 좋은 동료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