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나 “타이틀곡 ‘수퍼노바’는 깡통 맛…‘아마겟돈’은 흙 맛이죠”

김한솔 기자

첫 정규앨범 낸 그룹 ‘에스파’

그룹 에스파가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아마겟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에스파가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아마겟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진스와 좋은 동료로 잘 지내
대기설서 만나 하트 주고받아”

에스파가 데뷔 4년 만에 첫 정규 앨범 <아마겟돈>을 발매했다. 지난 13일 선공개해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휩쓸고 있는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 ‘수퍼노바(Supernova)’의 흥행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에스파는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열린 <아마겟돈>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아마겟돈’ 무대를 선보였다.

‘아마겟돈’ ‘수퍼노바’를 포함해 총 10곡을 담은 이번 앨범은 에스파의 ‘광야’ 세계관을 ‘다중우주’로 확장하는 문을 여는 것이기도 하다.

타이틀곡 ‘아마겟돈’은 올드스쿨 힙합 댄스곡이다. 최근 K팝의 ‘이지 리스닝’ 트렌드와 달리 에스파 특유의 강렬한 사운드가 특징이다. 카리나는 “‘수퍼노바’가 ‘깡통 맛’이라면 ‘아마겟돈’은 퍽퍽하고 깊은 ‘흙 맛’”이라며 “다중우주 속 또 다른 나를 만나 ‘완전한 나’로 거듭나고, 나는 오직 나만이 정의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라고 말했다.

강한 분위기를 담은 두 타이틀곡과 달리 수록곡들은 밝고 경쾌하다. 윈터는 “따뜻한 감성의 발라드, 밝고 경쾌한 댄스곡, 리드미컬한 모던팝 등 다양한 음악을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했다. 앨범 발매 전 선공개한 트랙 비디오 역시 호불호가 갈리는 ‘민트초코’ 맛을 좋아하는 멤버들의 모습, 하늘에서 떨어진 옥수수를 두고 연구하는 이야기 등을 담아 에스파 특유의 ‘4차원 매력’을 보여줬다.

에스파는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앞두고 음악 외 이슈들로 여러 차례 기사화됐다. 하이브 내부 갈등 사태에서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에게 보낸 ‘에스파 밟을 수 있죠’라는 카카오톡이 공개되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어도어 소속 그룹 뉴진스는 에스파와 비슷한 시기인 지난 24일 컴백했다.

카리나는 “뉴진스를 대기실에서 만났는데 서로 ‘하트’를 주고받았다”며 “걱정할 일 없이 좋은 동료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닝닝은 “모든 아티스트는 자기만의 색깔이 있기 때문에 비교할 수도, 대체할 수도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