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세 최고령 ‘현역 춤꾼’ 김매자 “오랫동안 춤추고 싶어 책 썼었다”

백승찬 선임기자

‘한국 무용사’ 29년 만에 개정판

번역서 ‘세계 무용사’도 재출간

김매자 창무예술원 이사장이 28일 서울 창무예술원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매자 창무예술원 이사장이 28일 서울 창무예술원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매자 창무예술원 이사장은 한국 창작춤의 선구자로 꼽힌다. 1976년 설립한 창무회는 국내 최장수 민간 무용단이다. 81세가 된 지금도 여전히 ‘현역 춤꾼’이라고 자부한다.

김 이사장이 집필한 <한국 무용사>(지식공작소)가 29년 만에 새롭게 출간됐다. 김 이사장이 모교인 이화여대 무용과에서 한국무용사를 강의하며 수집한 국내외 자료를 엮어 1995년 처음 출간한 책이다. 김 이사장은 28일 서울 마포구 창무예술원에서 “오로지 춤이 좋아서 오래오래 춤을 추고 싶다는 마음으로 책을 출간했다”며 “춤의 근원과 역사를 규명하면서 내 춤이 어디에 있는지 살폈다”고 말했다.

새로 나온 <한국 무용사>에는 한국 춤의 기원부터 현대의 춤까지, 한국 무용의 역사를 일별했다. 다양한 춤의 형태를 설명했고, 각종 무보(춤 동작을 기호·그림으로 기록한 것)도 실었다. 첫 출간 당시 있었던 오류를 바로잡고, 1995년 이후 한국 춤의 변화도 넣었다. 김 이사장은 “책이 모두 절판돼 이 책을 다시는 내 인생에서 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개정판을 냈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이 1983년 번역한 <세계 무용사>도 새로 나왔다. ‘춤 인류학자’로 불리는 쿠르트 작스가 1933년 선보인 책이다. 세계 여러 민족의 춤을 폭넓게 다뤄 인류학 서적으로도 볼 수 있는 고전이다. 김 이사장은 “해외 공연 중 서점에서 책을 접했는데, 책 속에 한국 무용인 ‘검무’ 사진이 들어가 있었다”며 “그 사진 한 장에 이끌려서 번역·출간했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아프리카 전통춤 공연을 관람하면서 우리 무속춤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크게 감동한 적이 있다”며 “우리도, 일본도, 세계 어느 민족도 땅을 딛고 춤을 추는 모습이 유사하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전통춤을 쉼없이 탐구해 한국 창작춤의 새 원형을 제시한 무용가로 평가받는다. 전통춤의 상징과 같았던 한복과 버선을 벗은 채, 삼베 저고리 입고 맨발로 무대에 올라 자유분방한 춤사위를 선보이기도 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