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열풍’ 주역 서혜진, 이번엔 아이돌···“겨우 틔운 싹, 묘목까지 키워봐야죠”

최민지 기자
서혜진 크레아 스튜디오 대표는 2019년  <미스터 트롯>으로 대한민국을 ‘트롯 열풍’에 빠트린 주역이다. 크레아스튜디오 제공

서혜진 크레아 스튜디오 대표는 2019년 <미스터 트롯>으로 대한민국을 ‘트롯 열풍’에 빠트린 주역이다. 크레아스튜디오 제공

2019년 TV조선 <미스터 트롯>으로 시작된 ‘트로트 열풍’은 6년째 식지 않고 있다. 임영웅이라는 걸출한 스타를 탄생시키며 진화와 분화, 확장을 거듭해 온 트로트 관련 프로그램은 최근 ‘한일전’이라는 낯선 영토에 다다랐다. MBN <한일가왕전>, <한일톱텐쇼>는 한국과 일본 양국의 가수들이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친다.

그 최전선에 서혜진 크레아 스튜디오 대표가 있다. 최근 막을 내린 <한일가왕전>을 연출한 서 대표는 지난 3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이제 싹을 틔웠으니 묘목까지 키보겠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일가왕전>은 ‘한국과 일본의 트롯 국가대표 Top7이 펼치는 한일 음악 국가 대항전’을 표방하는 트롯 서바이벌이다. 두 나라의 자존심을 건 대결에 시청자는 열광했다. 일본 도전자 스미다 아이코가 ‘긴기라기니 사리게나쿠’를 부르는 영상은 유튜브 300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11.9%로 종편이라는 한계에도 높은 인기를 누렸다.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의 주요 일간지에서도 프로그램에 주목하는 기사를 냈다.

서 대표는 일본의 인구 구조(고령화) 등을 바탕으로 현지 성인가요 시장에 도전해볼 만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우리가 트로트라고 하는, 일본의 성인 가요 시장을 추억하는 연령층이 있다. 그 안에서 다시 한 번 라이징 스타가 나왔을 때 반응하지 않을까 생각해 시도해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발주자도 잇따르고 있다. TV조선은 최근 <미스터·미스 트롯> 시리즈의 일본판 제작을 발표했다. 서 대표는 일본 시장이 결코 쉽지 않다면서도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실력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인정과 수요가 확실해요. 한국처럼 우르르 갔다가 확 빠지지 않고 길게 가고요.”

트로트로 시작된 ‘서혜진 유니버스’는 이제 장르를 넘어 확장 중이다. 오는 10월 방송 예정인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 15>이 그것이다. 보컬에 강점이 있는 15세 이하의 멤버를 발굴해 그룹을 결성한다는 구상이다. 최근 한국에서 1차 오디션을 했고 해외 오디션 역시 이뤄지고 있다. 쇼트폼 콘텐츠에서 활동하는 ‘30초 짜리 스타’가 아닌, 무대 위에서 한 곡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는 신인을 발굴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

“저희가 하이브의 자본력을 따라갈 순 없죠. 하지만 저희는 저희 만의 ‘보는 눈’이 강점이자 차별점이에요. 여기에 트레이닝과 캐릭터라이징까지 3단계 시스템을 구축해보겠다는 생각입니다. 성인 가요 시장에 특화됐다는 회사 이미지에도 변화를 주고 싶습니다.”

서 대표가 2022년 TV조선을 퇴사하고 세운 크레아 스튜디오는 올해로 설립 3년차를 맞았다. 첫 2년은 IP(지적재산)를 확보하는 데 모든 에너지를 쏟았다. <불타는 트롯맨> 등 각종 트로트 경연 대회와 이에 따른 스핀오프 예능은 그 결과물이다. 그의 다음 숙제는 콘텐츠 다양화다.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 국한되지 않는 다른 IP를 확보하는 것. 여기까지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가 워낙 바로 눈앞만 보고 가는 사람이라서요.”(웃음)

스미다 아이코(住田愛子) - 긴기라기니 사리케나쿠 (ギンギラギンにさりげなく)|한일가왕전 2회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