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의 반항’ 모더니스트 시인 김광림 별세

정원식 기자

화가 이중섭과의 인연도 유명

‘꽃의 반항’ 모더니스트 시인 김광림 별세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낸 김광림(본명 김충남) 시인이 9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1929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8년 월남했다. 월남하던 그해 ‘연합신문’을 통해 시 ‘문풍지’로 등단했다. 한국전쟁 당시에는 육군 소위로 참전하기도 했다. 제대 후 고려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문화공보부, KBS, 한국외환은행 등에 다녔다. 이후 장안대 교수로 지내다 1996년 퇴직했다.

고인은 1959년 첫 시집 <상심하는 접목>을 펴냈다. 1961년에는 김종삼·김요섭 시인 등과 함께 문예지 ‘현대시’의 창간 동인으로 참여했다. 1992~1994년 제28대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냈다.

고인은 서구 모더니즘을 기반으로 명징한 시 세계를 추구한 모더니스트 시인으로 꼽힌다. 정지용, 김기림에서 시작해 김광섭, 박남수 등을 거쳐 형성된 한국시의 주지주의적 흐름을 잇는 시인이다. 1959년 ‘사상계’에 발표한 시 ‘꽃의 반항’은 꽃과 인간의 속성을 대비시키면서 전후의 황폐함과 도회적 서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꽃은 꺾인 대로 화병에 담아 채우면/ 금시 향기로워 오는/ 목숨인데/ 사람은 한번 꺾어지면/ 그만 아닌가 (중략) 사람도 그만 향기로울 데만 있으면/ 담아질, 꺾이어도 좋은/ 꽃이 아닌가.”

고인은 화가 이중섭(1916~1956)과의 남다른 인연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해방 직후 1947년 원산에서 이중섭을 처음 만난 고인은 장교 복무 시절 화가의 요청에 따라 외출을 나올 때마다 보급품 박스에 있던 양담배 은박지를 수집해 그림 재료로 전해줬다. 고인은 생전의 이중섭에게 자신의 그림들을 불살라 달라는 부탁을 받았으나 그림들을 잘 보관했다가 돌려주기도 했다. 이 같은 일화는 고인이 2006년 펴낸 <진짜와 가짜의 틈새에서-화가 이중섭 생각>에 소개돼 있다.

1980년대 들어 고인은 한·중·일 시단 교류에 앞장서며 한국시의 국제화에 앞장섰다. 시집으로는 <오전의 투망> <천상의 꽃> <앓는 사내> 등이 있다. 평론집으로는 <존재에의 향수> <아이러니의 시학> <일본현대시인론> 등을 펴냈다. 한국시인협회상, 대한민국문학상, 대한민국 보관문화훈장, 일·한 문화교류기금상, 청마문학상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 아들 김상수(바움커뮤니케이션 회장)·상일(조각가)·상호(대만 과기대 학장 겸 대만 현대시인협회장)씨와 딸 상미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1일 오전 10시.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