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예비엔날레 열어온 충북 청주, 국내 첫 공예 도시 됐다

이삭 기자
충북 청주시가 세계공예협회로부터 받은 ‘세계공예도시’ 인증서 모습. 청주시 제공.

충북 청주시가 세계공예협회로부터 받은 ‘세계공예도시’ 인증서 모습. 청주시 제공.

세계 최대 공예 축제인 공예비엔날레를 열어온 충북 청주시가 국내 첫 ‘공예도시’가 됐다.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청주시가 세계공예협회(WCC)로부터 ‘세계공예도시’ 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WCC는 “청주는 공예비엔날레를 비롯해 전통과 현대의 풍부한 공예 유산을 발전시켰다”며 “시각 예술의 베니스비엔날레처럼 청주공예비엔날레는 공예의 글로벌 리더가 될 잠재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1964년 설립된 WCC는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 유럽, 남아메리카, 북아메리카에 지부를 운영하는 글로벌 네트워크이자 유네스코 공예 분야의 자문 기구(NGO)다.

WCC는 10년 전부터 ‘공예도시 제도’를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세계공예도시 간 네트워킹과 공동사업 추진을 지원하고, 공예문화 보전과 진흥 등의 역할도 수행한다.

태국 치앙마이, 인도 자이푸르, 이란 이스파한 등 세계 60여개 도시가 공예도시로 인증받았다. 국내에서 세계공예협회의 공예도시 인증은 청주가 처음이다. 청주와 함께 영국 스토크온트렌트, 인도 스리나가르 등이 세계공예도시로 선정됐다.

청주시는 공예도시 인증을 활용해 공예도시 청주 브랜딩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함께 공예도시로 선정된 스토크온트렌트, 스리나가르 등 WCC 공예도시 간 공동사업도 추진한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한국 최초로 WCC 세계공예협회 인증 공예도시로 선정된 것은 공예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결과”라며 “WCC와의 지속적인 유대와 협력을 통해 공예문화로 시민들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고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도자, 섬유, 금속 등 공예 분야를 총망라한 세계 최대 규모 공예 축제인 청주공예비엔날레를 1999년부터 2년마다 개최하고 있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