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차 배우, 20대 청년 여진구의 악역 도전…“군대 다녀온 30대 기대돼요”

허진무 기자

폭탄 던지고 흉기 휘두르는 악역

“여진구가 저런 역할도 잘 하는구나

인정받는다면 너무 행복할 것”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 역을 맡아 20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 역을 맡아 20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배우 여진구가 연기 인생 20년차에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21일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 역을 맡았다. 지난 작품들에선 선량했던 눈동자를 희번득거리며 폭탄을 던지고 흉기를 휘두른다. 여진구는 지난 17일 경향신문과 만나 “관객들에게 ‘여진구가 저런 역할도 잘 하는구나’라고 인정받는다면 너무 행복할 것”이라며 “훌륭한 배우보다 행복한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역할이고, 폭발적인 에너지를 가진 캐릭터라 배우로서 호기심이 들어 출연을 결심했어요. 스스로 ‘내가 이런 연기를 정말 할 수 있을까’ 많이 묻기도 했죠. 배우로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성장할 수 있있던 작품입니다.”

<하이재킹>은 1971년 실제 발생한 ‘대한항공 F27기 납북 미수 사건’을 다뤘다. 여진구가 연기한 용대는 한국전쟁 때 형이 북한 인민군이 되자 남한에서 ‘빨갱이’로 몰려 원한을 키워온 인물이다. 실제 범인 김상태를 다룬 당시 언론 기사를 토대로 캐릭터를 만들었다. 여진구는 “범인의 불행한 서사가 범행을 정당화하지 않도록 조심하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용대를 해석하려다 보니 범인의 삶에 몰입돼 그런 감정이나 시각이 조금 위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너무 큰 잘못을 저지른 인물이지만 인간적 안타까움을 느끼는 정도를 바랐습니다.”

부기장 ‘태인’ 역의 배우 하정우가 티빙 예능 ‘두발로 티켓팅’ 촬영차 뉴질랜드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여진구에게 <하이재킹> 출연을 제안했다. 여진구는 하정우와 좁은 기내에서 격투하며 대결을 펼친다. 용대는 옆자리 할머니가 건넨 달걀에 순박하게 기뻐하기도 하지만 내면의 광기가 폭발하면 제어하지 못하는 인물이다. 여진구는 날뛰는 용대를 연기하다 하정우를 실제로 때리기도 했다.

“혼자 뒹구는 액션은 괜찮았는데 (하)정우 형과 부딪히는 장면에선 감정이 격하게 올라와 통제하기 어려웠어요. 이런 종류의 감정은 처음이라 그런지 연습 때보다 더 욱해서 신체 접촉이 일어났죠. 정우 형이 ‘몰입하는 것도 좋지만 감정들을 잘 제어하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조언해 주셨어요.”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오른쪽) 역을 맡아 하정우가 연기한 부기장 ‘태인’(왼쪽)과 대결한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오른쪽) 역을 맡아 하정우가 연기한 부기장 ‘태인’(왼쪽)과 대결한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 역을 맡아 20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 역을 맡아 20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올해 스물일곱인 그는 20년 경력의 배우다. 2005년 8살 때 영화 <새드 무비>로 데뷔한 뒤 영화·드라마 수십 편에 출연해왔다. 특히 중·고교생 시절 여느 유명 배우 부럽지 않은 황금기를 보냈다. 2012년 드라마 <해를 품은 달>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고, 2013년 영화 <화이>로 청룡영화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대한민국연예대상 등 온갖 상을 휩쓸었다. 하지만 성인이 된 이후 한동안 출연작들이 흥행하지 못하며 ‘슬럼프’에 빠졌다.

“그땐 연기를 열심히 했지만 행복하지 않았어요. 어린 시절 저한테 연기는 일이 아니라 놀이였죠. 그런데 너무 큰 사랑을 받고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 ‘훌륭한 배우가 되고 싶다’는 욕심이 드니까 결과에 집착하고 자학하게 됐습니다. 연기가 어렵고 무섭게 느껴질 때가 있었어요. 지금은 좋은 작품들, 배우들을 만나며 20대를 잘 보냈다고 생각해요.”

여진구는 20대에 군 복무를 마치고 30대를 맞을 계획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남자는 스무살이 되자마자 군대 고민을 하죠. 그런데 고민은 의미가 없더라고요.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니까요. 힘들었던 시기에 ‘30대가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어요. 군대를 다녀온 30대가 기대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왼쪽) 역을 맡아 20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배우 여진구는 오는 21일 극장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에서 비행기 납치범 ‘용대’(왼쪽) 역을 맡아 20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키다리스튜디오 제공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