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복 입고 셔플댄스 ‘뉴진 스님’, 조계종이 ‘밀어주는’ 이유

이영경 기자

‘힙한 불교’ 아이콘 된 ‘뉴진 스님’

총무원장 선물한 헤드셋 쓰고 연등회 공연 ‘흥행’

춤과 음악으로 불교적 메세지 전하는 ‘진정성’

‘젊은 불교’ 내세우는 조계종 전략에 적합

오랜 불교 신자로 최근 108배 수행 들어가

지난 12일 서울 조계사 앞 사거리에 설치된 무대에서 열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난장’에서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디제이로 나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서울 조계사 앞 사거리에 설치된 무대에서 열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난장’에서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디제이로 나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쇼미더 불교 믿어! 부처님 잘생겼다, 부처핸섬!”

지난 12일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이자 국가무형문화재인 연등회의 대미는 ‘뉴진 스님’이 장식했다. EDM(전자음악)에 맞춰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인 ‘뉴진 스님’의 무대에 청중들은 함께 몸을 흔들고 환호성을 지르며 화답했다. 연등회 개최 이래 최대 인파가 몰려들었다. 조계사 앞 사거리 전체가 거대한 클럽이 됐다. 무대에 선 ‘뉴진 스님’은 지난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이 선물한 헤드셋을 쓰고 있었다. 개그맨 윤성호의 캐릭터인 ‘뉴진 스님’은 조계종이 표방하는 ‘젊은 불교’의 가장 핫한 아이콘이 되었다.

‘뉴진 스님’이 모든 나라에서 환영받은 것은 아니다. 대만 등 아시아권에서 인기를 끌며 해외 공연을 이어가던 ‘뉴진 스님’은 지난 3일 말레이시아에서 연 공연이 현지 불교계의 비판을 받고 예정된 공연이 취소되기도 했다. 한쪽에선 ‘불경하다’고 비판하는 ‘뉴진 스님’을 한국 불교계가 두 팔 벌려 환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12일 서울 조계사앞사거리에 설치된 무대에서 열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난장’에서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디제이로 나서 신나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윤성호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이 선물한 헤드셋을 착용하고 공연을 펼쳤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서울 조계사앞사거리에 설치된 무대에서 열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난장’에서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디제이로 나서 신나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윤성호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이 선물한 헤드셋을 착용하고 공연을 펼쳤다. 연합뉴스

나라별 문화 차이도 있겠지만, 조계종은 ‘뉴진 스님’이 가진 진정성과 젊은 세대에 대한 소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스님 캐릭터를 단순히 개그 소재로 이용하는게 아니라, 불교적 메시지를 적절히 전달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은 지난달 30일 이례적으로 ‘뉴진 스님’을 직접 만나 헤드셋과 합장주를 선물했다. 진우 스님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불교, 젊은 불교를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뉴진 스님’은 2030 세대에게 친숙한 클럽 문화, 춤과 음악을 이용한 공연 형식을 취하면서도 내용적으로는 불교적 가르침을 전한다. 인기곡 ‘극락왕생’은 “이 또한 지나가리” “고통을 이겨내면 극락왕생” “번뇌 멈춰” 등 불교적 메시지를 전하는 가사로 이뤄져 있다. 목탁을 두드리며 춤을 추고, 합장한 채 점프하며 “관세음보살”을 외치는 등 불교 문화적 요소도 활용한다.

진우 스님은 “나와 남이 함께 이롭고 행복하고 평화로운 ‘자리이타’” “즐거움을 주면서도 젊은 세대의 마음을 평화롭게 해주는 ‘동중정, 동정일여’”라는 불교 가르침과 ‘뉴진 스님’이 맞닿아있다고 봤다.

‘뉴진스님’으로 활동 중인 개그맨 윤성호와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간담회를 갖고 덕담을 나누고 있다. 성동훈 기자

‘뉴진스님’으로 활동 중인 개그맨 윤성호와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간담회를 갖고 덕담을 나누고 있다. 성동훈 기자

실제 윤성호는 오랜 불교 신자다. 어머니가 불교 신자로 어려서부터 불교를 믿었고, ‘일진 스님’으로 활동해오다 지난해 오심 스님(불교신문사장)으로부터 ‘뉴진 스님(New-進·나아갈 진)’이란 새로운 법명을 받고 활동하고 있다. 오심 스님은 팝 아티스트이자 작곡가 배드보스(조재윤)의 소개로 윤성호를 알게 돼 지난해 연등회에서 처음 윤성호에게 DJ 공연을 권했다. 이 공연에 이어 지난 4월 서울국제불교박람회 공연이 인기를 끌면서 ‘뉴진 스님’은 ‘힙한 불교’의 아이콘이 됐다.

오심 스님은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불교가 칙칙하고 오래된 종교라는 이미지를 벗고 젊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며 “즐겁게 춤추면서도 불교 교리와 가르침이 나오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뉴진 스님’은 최근 ‘젊은 불교’를 강조하며 청년층 포교에 힘쓰는 조계종의 분위기에도 들어맞는다. 조계종은 인기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 착안해 ‘나는 절로’ 라는 템플스테이를 기획해 20명 모집에 337명의 지원자가 몰리기도 했다.

‘뉴진 스님’ 윤성호는 지난 11일 양주 오봉산 석굴암에서 ‘108배식 삼천배 입제식’을 가지고 매일 108배를 올리는 수행에 들어갔다.

앞서 ‘뉴진 스님’의 공연을 취소한 말레이시아는 인구의 대다수가 이슬람으로 불교 신자는 소수다. 이런 배경에서 문화적 차이, 소수 종교인 불교가 외부 비판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상황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개그맨 윤성호가 경기도 양주 오봉산 석굴암에서 108배식 삼천배 입제식을 하고 매일 108배 수행에 들어갔다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밝혔다. 사진 출처 윤성호 인스타그램

개그맨 윤성호가 경기도 양주 오봉산 석굴암에서 108배식 삼천배 입제식을 하고 매일 108배 수행에 들어갔다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밝혔다. 사진 출처 윤성호 인스타그램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