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은하사 목조관음보살좌상’ 등 국가유산 4건, 경남도 문화유산 지정 예고

김정훈 기자
‘김해 은하사 대웅전 목조관음보살좌상’. 경남도 제공

‘김해 은하사 대웅전 목조관음보살좌상’.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김해 은하사 대웅전 목조관음보살좌상’ 등 국가유산 4건을 경남도 문화유산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김해 은하사 대웅전 목조관음보살좌상’ ‘김해 대광명사 목조보살좌상’을 경남도 유형문화유산으로, ‘창원 완암 동래정씨 고문서 일괄’ ‘김해 영구암 치성광여래회도 초본’을 경남도 문화유산자료로 지정 예고했다.

김해 은하사 대웅전 목조관음보살좌상은 높이 158㎝ 크기의 불상이다. 제작자와 제작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보물·1607년) 등과 닮아 17세기 전반기 제작된 불상으로 추정된다.

김해 대광명사 목조보살좌상은 제작 시기와 봉안처를 알 수 없다. 차분한 인상·간결한 옷 주름을 근거로 학계는 17세기 대표적 조각승 희장(1639~1661)의 계보를 잇는 조각승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한다.

두 작품은 조선 후기 조각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는다.

창원 완암 동래정씨 고문서 일괄은 창원 완암동에 대대로 살았던 동래정씨 집안 문서다. 19세기 자료로 창원을 중심으로 경남권에서 활동한 동래정씨 문중의 가계 양상·학맥·사회적 관계망을 알 수 있다.

김해 영구암 치성광여래회도 초본(밑그림)은 경남·부산의 근대 불교미술을 대표하는 완호 스님(1869~1933)의 가장 이른 시기 불화(1911년) 초본이라는 상징성이 있다.

경남도는 30일간의 예고 기간에 각계의 의견을 검토한 후 문화유산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할 예정이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