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연쇄 교통사고…‘완전범죄’는 없다

허진무 기자

KBS2 ‘스모킹 건’

민모씨는 2006년 1월24일 새벽 경기 양주시의 한 차도를 비틀거리며 걷다 차량에 치여 중상을 입었다. 수술을 받고 2년간 입원했지만 기억은 남아있지 않았다. 컴퓨터를 하다 잠이 들었고 깨어나 보니 병상이었다는 것이다. 13일 KBS2 <스모킹 건> ‘악마의 드라이브’ 편에선 의문의 연쇄 교통사고 사건을 추적한다.

민씨가 교통사고 뒤에 감춰진 진실을 알게 된 것은 사고로부터 6년 뒤였다. 경찰은 한 살인사건 용의자가 민씨 교통사고를 낸 이들과 같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용의자의 이름은 강변수(가명)였다. 강씨 일당과 민씨 아내는 사고 전후 100여차례 통화했다. 강씨가 내연관계였던 민씨 아내를 통해 민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교통사고를 일으킨 것이다.

강씨의 남동생, 처남, 전부인도 강씨와 함께 차량에 탔다가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강씨는 교통사고 상대에게 합의금을 받거나 보험금을 빼돌려 10년간 20억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 후에는 즉시 폐차하고 부검 없이 시신을 화장했다. 완전범죄를 꿈꿨던 강씨는 어떻게 덜미를 잡혔을까. 방송은 오후 10시15분.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