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세기 영공 수호 ‘팬텀 F-4’ 뜨거운 안녕

최민지 기자

KBS1 ‘다큐 인사이트’

팬텀 F-4는 대한민국의 영공을 55년간 수호하며 공군 역사를 함께한 전투기다. ‘미그기 킬러’ ‘하늘의 도깨비’라 불려온 이 전투기는 3시간 이상의 항속 능력과 탁월한 공대지무장으로 노익장을 과시해왔다. 그런 팬텀 F-4의 퇴역식이 지난 7일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열렸다. 이날 팬텀 2대는 32분간의 고별 비행을 마쳤다.

20일 방송되는 KBS 1TV <다큐 인사이트> ‘굿바이 팬텀’ 편은 K탑건을 이끌어온 전투기의 역사와 의미를 되돌아보고 마지막을 함께한다. 특별한 두 사람이 한자리에 모인다. 1969년 처음 팬텀을 몰았던 ‘최초의 조종사’ 이재우(90), 마지막까지 팬텀 조종석에 앉았던 ‘최후의 조종사’ 김도형(40)이다. 팬텀의 시작과 끝을 목격한 두 ‘팬텀맨’들은 이 순간 조종사로서 팬텀과의 이별을 준비한다.

영화 <파묘>,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활약한 배우 이도현이 내레이터로 특별 참여한다. 이도현은 현재 공군 군악대에서 복무 중이다. 이도현의 담백한 목소리와 함께하는 팬텀의 마지막 여정은 20일 오후 10시에 시작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