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병이 남긴 6·25 전장의 기록…전쟁을 읽다

최민지 기자

KBS1 ‘아버지의 전장일기’

2022년 6월 KBS <TV 쇼 진품명품>에 희귀한 자료가 공개됐다. 낡은 종이에 한글과 한자로 빼곡히 기록한 일기장이다. 6·25전쟁에 참전한 고 박순홍씨가 쓴 이 일기장은 ‘사병이 쓴 최초의 전장일기’로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현재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 전시 중이다. 6·25 74주기를 맞는 25일 KBS 1TV는 특집 <아버지의 전장일기>를 방송한다. 박씨의 차남 정래씨와 함께 일기장의 내용을 바탕으로 전쟁의 참상과 역사를 더듬어본다. 정래씨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20년이 지나서야 일기장을 보게 됐다. 아버지는 생전 전쟁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일기를 통해 본 아버지는 ‘열혈 청년’이었다. 강원 횡성에서 농사를 짓던 그는 전쟁이 났다는 소식에 피란했지만, 인천상륙작전 성공 소식이 들려오자 전투경찰에 입대한다. 이후 기록에는 미 해병대 합류나 치열했던 고지전의 흔적이 그대로 담겨 있다. 정래씨는 언젠가 목욕탕에서 본 아버지 몸 가득한 상처를 떠올린다. 아버지의 일기는 전투의 비참한 단면과 함께 전쟁이 다시 일어나선 안 된다는 사실을 절절히 깨닫게 한다. 방송은 오후 7시40분.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