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50인 미만 기업 일터 ‘대진단’ 중대재해 예방 돕는다

안전보건공단은 50인 미만 기업이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안전보건공단은 50인 미만 기업이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 1월27일부터 상시근로자 수 5인 이상의 모든 기업에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됐다. 중소 영세기업들의 중대재해처벌법 준비가 부족한 상황에서 현장의 혼란과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총력을 다해 신속 추진하고 있다.

특히 모든 50인 미만 기업(5~49인, 83만7000개)이 조속히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이행할 수 있도록 산업안전 대진단을 지난달 29일부터 집중 추진하고 있다. 산업안전 대진단은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참여할 수 있는 오픈형으로 실시된다. 안전보건공단 누리집에 접속해 초기화면의 대진단 팝업을 클릭하거나 휴대폰 카메라 앱으로 QR코드를 인식해 모바일누리집으로 접속도 가능하다.

산업안전 대진단에 참여하면 안전보건 경영방침·목표, 인력·예산, 위험성평가, 근로자 참여, 안전보건관리체계 점검·평가 등 총 10개의 핵심 항목에 대해 온·오프라인으로 진단할 수 있다.

최종 진단결과는 3색 신호등으로 구분해 제공하고 전국 30개 권역에 산업안전 대진단 상담·지원센터에서 안전보건관리체계·컨설팅·교육·기술지도 및 시설 개선을 포함한 재정지원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