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충전 케이블 꽂기만 하면 충전·결제 모두 되는 서비스 렌터카에 도입

김준 선임기자
제주도 최초의 E-pit 충전소 ‘새빌 E-pit’. 현대차그룹 제공

제주도 최초의 E-pit 충전소 ‘새빌 E-pit’.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오는 15일부터 6개월간 제주도 소재 롯데렌터카에서 운영하는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전기차에 ‘플러그 앤 차지 테크놀로지’(PnC)를 적용해 충전 편의성을 높인다고 14일 밝혔다.

PnC는 충전 케이블을 꽂기만 하면 회원 인증부터 충전과 결제를 자동으로 진행하는 기술이다. 현재는 케이블을 꽂은 뒤 충전기 모니터를 통해 회원 인증 등의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제주 롯데렌터카에서 운영하는 PnC 적용 전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5·아이오닉6·코나 일렉트릭, 기아 EV6·EV9·니로 EV, 제네시스 GV60·G80 전동화 모델·GV70 전동화 모델 등 9종이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10월15일까지 제주에서 이들 차량을 단기로 빌리는 고객에게 초고속 충전 서비스 이피트(E-pit) 충전 비용도 지원한다. 이피트 충전소 내 260㎾(킬로와트)급 충전기 이용 시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 비용이 전액 지원된다.

현대차그룹은 제주에서 새빌 이피트(제주시 애월읍), 하귀 하나로마트 이피트(제주시 애월읍), 동쪽송당 이피트(제주시 구좌읍) 3곳에서 이피트 충전기 16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피트를 이용하면 현대차 아이오닉5의 배터리를 18분 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단기 렌터카 고객 대상의 이번 이벤트를 시작으로 향후 차량 공유 서비스, 물류 차량 등 법인 전기차 고객을 위한 혜택도 준비 중”이라며 “더 많은 고객이 이피트 초고속 충전으로 편리하고 새로운 전기차 이용 경험을 누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이라크 밀 수확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