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아성 깨트린 ‘비야디’, 중국 자동차시장 최강자 ‘우뚝’

권재현 기자

판매량 35% 늘어 월간 점유율 1위

토종 기업으론 처음…전기차 탄력

폭스바겐 아성 깨트린 ‘비야디’, 중국 자동차시장 최강자 ‘우뚝’

전기차만 생산하는 비야디(BYD)가 중국 자동차 시장 월간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전기차뿐만 아니라 내연기관차까지 더한 중국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현지 기업이 월간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중국자동차시장정보연석회(CPCA)에 따르면 BYD는 지난달 중국에서 26만300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3월 판매량 19만2289대와 비교해 35.4% 증가한 수치다.

이에 힘입어 BYD는 3월 중국 시장 점유율 15.4%로 1위를 차지하면서 중국 전통 강자인 폭스바겐을 2위로 끌어내렸다. 미국 전기차 선두 기업 테슬라도 지난해 3월(7만6663대)보다 18.6% 떨어진 6만2398대를 팔아 중국 시장 점유율 3.7%로 위축 양상을 보였다.

테슬라가 주춤한 사이 BYD를 포함해 지리, 창안, 치루이 등 중국 현지 업체의 합산 점유율은 39.8%로, 지난해 3월(35.7%)과 비교해 4%포인트 넘게 커졌다. 전체 시장 규모도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중국 자동차 판매량은 169만대로 지난해 3월보다 6.2% 늘었고 지난 2월과 비교하면 53.1% 증가했다.

전기차로 범위를 좁히면 최근 중국 시장의 눈에 띄는 흐름은 현지 정보기술(IT) 기업의 전기차 시장 진출이다.

국내에서 가전제품이나 스마트폰 제조사로 널리 알려진 샤오미와 화웨이의 전기차 시장 진입이 대표적이다. 최근 샤오미가 내놓은 전기차 SU7은 출시 36시간 만에 주문량 12만대를 기록할 정도로 화제를 모았다. 자동차와 스마트폰의 운영체제(OS) 연동이 샤오미가 내세우는 최대 장점 중 하나다.

스마트폰과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제조에 강한 모습을 보여온 화웨이는 지난달 중국에서 전기차 3만1727대를 팔았다. 중국에서 ‘선발 전기차 스타트업 3총사’로 불리는 리오토(2만8984대), 니오(1만1866대), 샤오펑(9026대) 등에 앞서는 실적이다.

화웨이는 2년 전 전기차 기업 싸이리스와 공동으로 전기차 브랜드 ‘아이토’를 선보이기도 했다.

전기차 보조금, 관세 등을 둘러싼 미·중·유럽 간 갈등구도 속에서도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 주목하는 배경이다.

오는 25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2024 오토차이나’(베이징 모터쇼)는 자동 주차를 비롯한 반자율 주행, 게임·영화감상 등이 가능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중심의 스마트카 트렌드가 집약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중국 시장 점유율 1.4%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현대자동차그룹은 베이징 모터쇼에 역대 최대 규모인 1200여명을 보내 급성장 중인 중국 전기차 현황 등 업계 트렌드를 상세히 들여다본 후 점유율 회복에 나설 방침이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