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새로 단장하고 나타났다…기아 첫 전용 전기차 ‘더 뉴 EV6’ 계약 개시

권재현 기자
더 뉴 EV6 외장 이미지. 기아 제공

더 뉴 EV6 외장 이미지. 기아 제공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3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기아는 EV6의 상품성 개선모델 ‘더 뉴 EV6’의 계약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공식 출시는 다음달이다.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EV6는 2021년 8월 출시 후 전 세계에서 21만대 이상 팔린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이다.

2022년 한국 브랜드 최초로 ‘유럽 올해의 차’를 수상했고, 지난해 ‘북미 올해의 차’에도 올랐다.

더 뉴 EV6는 전면과 후면 램프에 별자리를 형상화한 기아의 새 패밀리룩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날개 형상의 범퍼 등 역동성과 세련미를 가미한 신규 디자인을 적용하고, 84킬로와트시(kWh)의 4세대 배터리와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DV) 기반 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새롭게 탑재했다. 가격은 동결했다. 실내에는 이전보다 커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역동적 그래픽이 추가된 앰비언트 라이트를 구현했다.

기아는 더 뉴 EV6에 에너지 밀도를 높인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해 배터리 용량이 77.4kWh에서 84kWh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회 충전 가능 거리가 롱레인지 2WD(이륜구동) 모델 기준 475㎞에서 494㎞로 증가했다. 여기에 급속 충전 속도를 높여 350킬로와트(kW)급 초고속 충전 시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를 채울 수 있다.

SDV 기반 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이 대거 들어가 있는 것도 더 뉴 EV6의 특징이다.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ccNC’가 적용됐고, 기존 내비게이션에만 가능했던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범위가 제어기까지 확대됐다. 이 밖에도 영상 및 고음질 음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와 대화하듯 자연스럽게 사용 가능한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 운전자가 키를 소지한 채 하차한 후 차량에서 멀어지면 자동으로 문이 잠기는 ‘워크 어웨이 락’ 등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즐길 수 있다. 차로 유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충돌 방지 보조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도 탑재됐다.

기아는 더 뉴 EV6 출시에 맞춰 전용 구매 프로그램인 ‘트리플 제로’를 함께 운영한다.

트리플 제로 프로그램에 따라 기존 보유 차량을 매각하고, 더 뉴 EV6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특별 변동 금리 할부도 적용된다. 또 중고차 잔존가치에 대한 부담을 낮추기 위해 추후 기아 차량 재구매 시 최대 60% 수준으로 EV6의 잔존가치를 보장할 예정이다.

기아 정원정 국내사업본부장은 “더 뉴 EV6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강화된 상품성으로 기아가 전동화 시장을 이끌어가는 데 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뉴 EV6 실내 이미지. 기아 제공

더 뉴 EV6 실내 이미지. 기아 제공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