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필름 하나로 ‘찜통’ 차량 실내온도가 10도 이상 뚝↓…현대차, ‘파키스탄 캠페인’ 영상 공개

권재현 기자
현대차의 나노 쿨링 필름이 부착된 차량에서 낮아진 실내 온도를 체감한 운전자가 흡족한 표정을 짓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의 나노 쿨링 필름이 부착된 차량에서 낮아진 실내 온도를 체감한 운전자가 흡족한 표정을 짓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나노 쿨링 필름’을 활용해 파키스탄 운전자들의 삶을 개선해나가는 캠페인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영상은 지난 4월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진행된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Made Cooler by Hyundai)’ 캠페인의 여정이 담겼다.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는 영상 50도가 넘는 극심한 더위와 대기오염으로 어려움을 겪는 파키스탄 라호르 지역 운전자들에게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나노 쿨링 필름을 무상으로 장착해준 캠페인이다.

나노 쿨링 필름은 복사 냉각 효과를 만드는 첨단 소재로 제작돼 기존 틴팅 필름처럼 태양열을 반사할 뿐만 아니라 차량 내부의 적외선을 외부로 내보내는 기능을 한다. 투과율이 높으면서도 여름철 실내 온도를 10도 이상 낮출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현대차는 보안상의 이유로 자동차 틴팅 필름 부착을 법적으로 금지하는 파키스탄이 나노 쿨링 필름을 시범 적용하기에 최적의 시장이라고 판단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큐멘터리 영화 형태로 제작된 영상의 제목은 인류가 마주한 문제를 적극적으로 개선해나간다는 현대차의 의지를 담아 ‘눈부시게 빛나는 그늘(Shade without Shadow)’로 정했다.

높은 유류비 때문에 에어컨을 끈 채 창문을 열고 운전 중이던 파키스탄 라호르 지역의 한 승차 공유 서비스 기사가 현대차의 나노 쿨링 필름을 통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주행할 수 있게 된다는 내용이 캠페인 영상에 담겨 있다.

현대차는 이번 캠페인으로 기후 위기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을 끌어내고, 첨단기술을 활용해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의 책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한국과 미국에서 나노 쿨링 필름에 대한 특허 출원을 마쳤으며, 그 외 주요 국가에도 특허 출원을 준비 중이다. 캠페인 추진 과정에서 확보한 실증 데이터와 성능 평가 결과는 정밀 분석해 향후 양산차에 적용할 계획이다.

23일 현대차그룹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첨단 냉각 소재 활용 파키스탄 캠페인’ 영상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