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옥스퍼드대와 함께 인류 미래 ‘설계도’ 그린다

권재현 기자
현대차그룹이 지난 8일(현지시간) 옥스퍼드 대학과 영국 옥스퍼드 컨보케이션 하우스(Convocation House)에서 ‘옥스퍼드-현대차그룹 미래연구센터(Oxford-Hyundai Motor Group Foresight Centre, 이하 미래연구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HMG경영연구원장 김견 부사장, 옥스퍼드 대학 경영대 수마트라 두타 학장, GSO본부장 김흥수 부사장, 옥스퍼드 대학 경영대 이사회 폴 폴만(Paul Polman) 의장이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지난 8일(현지시간) 옥스퍼드 대학과 영국 옥스퍼드 컨보케이션 하우스(Convocation House)에서 ‘옥스퍼드-현대차그룹 미래연구센터(Oxford-Hyundai Motor Group Foresight Centre, 이하 미래연구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HMG경영연구원장 김견 부사장, 옥스퍼드 대학 경영대 수마트라 두타 학장, GSO본부장 김흥수 부사장, 옥스퍼드 대학 경영대 이사회 폴 폴만(Paul Polman) 의장이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영국 옥스퍼드대와 손잡고 그룹의 미래 방향 설계 및 비전 수립을 위한 전문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현대차그룹은 8일(현지시간) 옥스퍼드대와 함께 영국 옥스퍼드 컨보케이션 하우스에서 ‘옥스퍼드-현대차그룹 미래연구센터’ 개소식을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미래연구센터를 통해 지정학적 변화와 위험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핵심 의제를 도출하고, 인류의 진보를 목표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미래연구센터에서 정부 기관, 국제기구, 민간 전문가들과 논의와 토론을 통해 사회 변화에 대한 장기적인 전망을 도출하고, 미래연구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등을 통해 확보한 지식과 통찰력 등을 그룹의 미래 전략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래연구센터를 미국, 중국, 인도, 싱가포르 등에 있는 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네트워크와 연계할 방침이다.

미래연구센터장에는 시나리오 플래닝(미래 예측을 통한 전략 수립) 연구 분야의 권위자인 라파엘 라미레즈 교수와 세계경제포럼 전략 예측 프로그램을 만든 트루디 랭 교수를 위촉했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HMG경영연구원장 김견 부사장은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전환과 경영환경 변화로 과거 어느 때보다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며 “미래연구센터는 미래를 다각적으로 바라보고 재구성하는 능력을 배양하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