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중국 총리 만나 “코로나19 시절 삼성 도와줘 깊이 감사”

김상범 기자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왼쪽)과 리창 중국 총리가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왼쪽)과 리창 중국 총리가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리창 중국 총리를 만나 코로나19 기간에 중국 내 사업장 및 협력사들의 편의를 봐 준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 회장이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리 총리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 중국에선 우정롱 국무원 비서장, 진좡롱 공신부 부장, 왕원타오 상무부 부장, 쑨예리 문화관광부 부장, 마자오쉬 외교부 부부장,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등이 배석했다. 삼성전자 경영진은 전영현 삼성전자 DS부문장, 노태문 삼성전자 DX부문 모바일(MX) 사업부장,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최윤호 삼성SDI 대표,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대표 등이 참석했다.

리 총리가 이 회장을 한국에서 만난 것은 19년 만이다. 그는 2005년 시진핑 당시 저장성 서기가 방한했을 때 비서장 직책으로 삼성전자 수원·기흥 사업장을 방문한 바 있다.

이 회장은 리 총리에게 “코로나19 시절 삼성과 삼성의 협력사들이 위기를 극복하도록 도와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기간에 삼성전자 중국 출장 직원을 위한 전세기 운항 허가, 시안 봉쇄 기간 중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생산중단 방지, 상하이 봉쇄 기간 중 삼성SDI 배터리 핵심 협력사 조기 가동 지원 등 사업 차질을 최소화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리 총리는 매년 상하이에서 열리는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가 처음 열린 2018년 이후 매년 삼성전자 부스를 찾아왔다. 지난해 리 총리는 “앞으로도 삼성이 중국에서 계속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고 삼성전자 측은 전했다.

리 총리가 이번 방한 기간 동안 면담한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