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폐플라스틱, 폐비닐 대란에 전 세계 플라스틱쓰레기 1억1000만톤 처치 곤란

김기범 기자

중국의 재활용폐기물 수입금지로 인해 전 세계에서 1억1000만t이 넘는 플라스틱과 비닐 쓰레기가 처치 곤란한 상황이 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대 연구진은 중국 정부의 재활용폐기물 수입금지 조치가 전 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추산해 20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어드밴스에 게재했다. 연구진은2030년까지 중국 정부의 조치로 인해 전 세계에서 재활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이 1억1100만t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지난 1월 비산업적인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수입을 영구 금지한 바 있다.

2030년 세계 주요 국가의 쓰레기 수입량 및 수출량. 빨간색은 중국의 수입금지 조치로 버려지게될 양을 뜻함. 미국 조지아대 제공.

2030년 세계 주요 국가의 쓰레기 수입량 및 수출량. 빨간색은 중국의 수입금지 조치로 버려지게될 양을 뜻함. 미국 조지아대 제공.

연구진에 따르면 집계가 시작된 1992년 이후 중국이 전 세계로부터 받아들인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은 약 1억600만t에 달한다. 이는 전 세계의 플라스틱 쓰레기 수입량의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양이다. 특히 한국을 포함해 비교적 소득이 높은 유럽, 북미, 아시아 국가들이 수출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전 세계 쓰레기 수출량의 약 85%가량에 해당하며 유럽연합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나라들은 자국 내에서 재활용 폐기물을 처리하지 않고, 중국에 떠넘기는 손쉬운 방법을 택하면서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상태에 빠져있었던 셈이다. 2016년 현재 전 세계의 플라스틱 쓰레기 수입, 수출량은 1993년 대비 800%가량 증가했다.

연구진은 현재 전 세계에서 재활용되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9%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수입금지로 이 비율은 더 낮아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구진은 재활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등 사회 전체적인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다면 전 세계의 처치가 곤란해진 플라스틱 쓰레기들은 대부분 매립지로 가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일부 쓰레기는 다른 저개발국으로 수출될 수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쓰레기가 만들어진 나라 내에서 처리해야 하는데 대부분 나라들이 이를 관리할 수 있을만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전 세계적으로 처치가 곤란한 재활용 폐기물이 폭증하게 된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있게 대처하는 길은 재활용 제도를 강화하는 동시에 플라스틱 제품의 사용에 대해 재고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