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 폭등·주식 열풍에…‘청년 빚’ 크게 늘었다

정원식 기자

한국은행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

전셋값 폭등·주식 열풍에…‘청년 빚’ 크게 늘었다

2분기 기준 전년 대비 12.8% 급증
가계·기업 빚, GDP 대비 2배 넘어

무주택자가 많은 20·30대 청년층의 부채 규모가 전세자금대출을 중심으로 1년 새 10% 넘게 급증하며 다른 연령층의 빚 증가 속도를 두 배 가까이 앞질렀다. 가계와 기업의 빚은 나라 경제 규모의 2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4일 낸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를 보면 2분기 말 기준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217.1%로 추정됐다. 명목 GDP가 지난해 동기 대비 3.6% 성장했지만 민간신용 증가율(9.2%)을 따라잡지 못했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지난해 동기 대비 10.1%포인트 상승한 172.4%(추정치)를 기록했다.

특히 청년층의 빚이 빠르게 늘었다. 올해 2분기 20·30대 가계부채는 전년 동기 대비 12.8% 늘면서 나머지 연령층의 증가율(7.8%)을 크게 웃돌았다. 전체 가계부채에서 청년층이 차지하는 비중도 2분기에 26.9%로 지난해 동기(26.0%)보다 0.9%포인트 늘어났다.

20·30대에서 가장 많이 늘어난 대출은 전세자금(21.2%)이다. 전체 부채 비중에서 25.2%를 차지해 다른 연령층(7.8%) 전세자금대출 비중의 3배에 달했다. 전·월세에 많이 거주하는 20·30대가 전셋값이 폭등하자 보증금을 마련하려 빚을 낸 것으로 풀이된다.

신용대출(20.1%)도 ‘빚투’(빚내서 투자) 성행에 따라 급증했다. 지난해 주요 증권사 신규계좌(723만개) 가운데 20·30대 계좌가 54%(392만개)에 달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주택담보대출 역시 청년층의 주택매입 거래가 늘면서 7.0% 증가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가계소득 증가가 둔화되는 상태에서 대출금리 상승 압력이 커지면 청년층의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 한은은 “청년층의 차입을 통한 자산 확대는 예기치 않은 자산가격 조정 위험에 취약할 수 있고, 부채 부담 등으로 건전한 소비활동을 제약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