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트위터 지분 9.2% 취득…최대주주 등극

박채영 기자
트위터 로고 |AP연합뉴스

트위터 로고 |AP연합뉴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소셜미디어 기업 트위터 최대주주가 됐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4일(현지시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 지분 9.2%에 해당하는 7350만주를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 가치는 지난 1일 종가를 기준으로 29억달러(약 3조5000억원)에 달한다.

로이터통신은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 자료를 인용해 머스크는 트위터 지분 8.79%를 보유한 뱅가드그룹(8.79%)을 제치고 최대 주주가 됐다고 전했다. 머스크의 트위터 지분은 최근 트위터를 퇴사한 공동창업자 잭 도시가 보유하던 지분보다보 4배가량 많다.

머스크가 사들인 트위터 주식은 경영에 적극적으로 관여하지 않는 ‘수동적 지분’(Passive stake)이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머스크가 주식 추가 매수를 통해 경영에 관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009년 계정을 개설한 머스크는 현재 800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달 26일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가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지 않는다”며 비판적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

웨드부시증권의 애널리스트 댄 아이브스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보다 공격적인 입장을 취할 수 있고 이는 결국 트위터 인수로 이어질 수 있다”며 “소셜미디어에 대해 머스크가 그동안 발언한 것을 고려하면 인수는 말이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했다는 소식에 이날 뉴욕증시에서 트위터 주가는 27.13% 올랐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4.0%), 스냅챗 모회사인 스냅(5.2%) 등 다른 소셜플랫폼 회사들의 주가도 덩달아 상승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