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미·중 갈등 이후 미 반도체 수입시장서 중국 제치고 1위

박상영 기자
미국 반도체 수입시장 내 주요국 점유율 및 순위 변화. 전경련 제공.

미국 반도체 수입시장 내 주요국 점유율 및 순위 변화. 전경련 제공.

미·중 갈등으로 미국 반도체 수입시장에서 중국의 점유율이 크게 하락하면서 대만과 베트남이 그 수혜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국제무역센터(ITC) 통계 자료를 토대로 2018년과 2022년 미국 반도체 수입시장 내 주요 국가 점유율을 비교·분석한 결과, 대만의 점유율은 9.5%에서 19.2%로 9.7%포인트 상승했다. 점유율 순위도 기존 4위에서 1위에 올랐다. 2018년 점유율 2.5%로 8위에 그쳤던 베트남은 2022년 9.8%의 점유율로 5위를 차지했다.

반면 20여년 넘게 미국 반도체 수입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해온 중국은 2018년 30.2%에서 3분의 1 수준인 11.7%로 떨어졌다. 점유율 순위 역시 1위에서 4위로 밀려났다. 미국은 2018년부터 국가안보 및 자국 공급망 강화를 이유로 대중 수입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 기업의 수출을 제한하는 등 다양한 규제를 적용하고 있다.

한국의 미국 반도체 수입시장 점유율 순위는 2018년과 2022년 모두 3위로 변동이 없었다. 다만 10.8%였던 점유율은 12.6%로 1.8%포인트 소폭 상승하는 데 머물렀다. 2018년까지만 해도 대만보다 우위에 있었지만, 4년 뒤인 2022년에는 순위가 뒤집혔다. 대만은 한국과의 격차를 6.6%포인트로 벌린 상태다. 전경련은 대만과 베트남이 미국 반도체 수입시장에서 중국 입지 약화에 따른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미국의 반도체 최대 수입 품목인 ‘컴퓨터 등의 부품’ 분야에서 중국의 미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15%포인트 하락했고, 대만과 베트남의 점유율은 각각 6.8%포인트, 3.5%포인트 상승했다. ‘기타 전자 집적회로’ 품목과 ‘LED 및 태양전지·태양광 모듈 등’ 미국 내에서 급속도로 성장하는 품목에서도 대만과 베트남의 점유율은 빠르게 점유율이 늘어났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산업본부장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활용해 국내 반도체 생산 기반을 강화하고 반도체 수출 품목을 다변화하는 전환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