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서울시⋅식약처와 ‘식품매장 개방형 냉장고 문달기 사업 협력 MOU’ 체결

최병태 기자
왼쪽부터 한전 남서울본부 백우기 본부장, 한전 서울본부 전시식 본부장,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이인근 본부장, 식약처 강윤숙 식품기준기획관, 한국체인스토어협회 허영재 상근부회장, 롯데마트 이철민 안전관리부문장, 이마트 도규완 안전품질담당, GS더프레시 사공민 점포운영지원실장, 홈플러스 유종현 운영지원본부장

왼쪽부터 한전 남서울본부 백우기 본부장, 한전 서울본부 전시식 본부장,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이인근 본부장, 식약처 강윤숙 식품기준기획관, 한국체인스토어협회 허영재 상근부회장, 롯데마트 이철민 안전관리부문장, 이마트 도규완 안전품질담당, GS더프레시 사공민 점포운영지원실장, 홈플러스 유종현 운영지원본부장

한국전력 서울본부(본부장 전시식)와 남서울본부(본부장 백우기)는 7일 서울특별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의 에너지 절감 및 냉장식품 안전도 향상을 위해 ‘식품매장 개방형 냉장고 문달기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유통업체가 소비자 편의와 냉장식품의 신선도 부각 시각 효과를 위해 사용중인 개방형 냉장고는 대표적 에너지 낭비 요인으로 지적돼 왔다.

이번 협력 사업에서는 롯데마트·슈퍼, 이마트, GS더프레시, 홈플러스 등 서울지역 대형·기업형 마트를 대상으로 식품매장 개방형 냉장고 문 달기(도어 설치)를 공동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금액은 냉장고 도어 ㎡당 6만원(도어 1장당 4만9000원 수준)이다.

22년 시범사업 결과 기존 개방형 냉장고를 도어형으로 교체할 경우 연간 평균 52%의 전력사용량이 줄어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에는 최대 61%까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서울지역 전체 대형‧기업형 마트의 개방형 냉장고를 도어형으로 교체하면 연간 47GWh의 에너지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는 1만2000 가구가 1년간 사용하는 전력량과 같은 수준으로 연간 전기요금을 84억원 절감 할 수 있다. 

 한전은 편의점 가맹점주, 동네슈퍼 등 소상공인이 개방형 냉장고 문달기 사업에 참여하는 경우 지원금을 상향 지급하는 등 에너지 취약부문에 대한 효율향상 지원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한전은 앞으로도 다양한 에너지 효율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해 국민의 전기사용 편익을 높이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