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100만쌍’ 위태…무주택·맞벌이는 아이 더 안 낳는다

반기웅 기자

지난새 신혼부부 1년 전보다 7만쌍 가까이 감소

평균 자녀 수 0.65명…무자녀 부부 비중 46.4%

결혼 관련 이미지. unsplash

결혼 관련 이미지. unsplash

지난해 신혼부부 수가 1년 전보다 7만쌍 가까이 감소해 100만쌍을 간신히 넘어섰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올해는 100만쌍이 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통계학상 신혼부부는 혼인을 신고한 지 5년이 지나지 않고, 국내에 거주하면서 혼인 관계를 유지 중인 부부를 뜻한다.

초혼 신혼부부 중 자녀가 있는 부부는 전보다 줄었고 자녀수 역시 감소했다. 맞벌이·무주택 부부들은 외벌이·유주택 부부에 비해 아이를 갖지 않는 경향이 더 높았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22년 신혼부부통계’를 보면, 지난해 기준 신혼부부 수는 103만2000쌍으로 전년보다 6.3%(6만9000쌍)이 줄었다.

신혼부부 수는 해마다 줄고 있다. 2018년 132만2000쌍에서 2021년 110만1000쌍으로 줄었고, 지난해에는 100만쌍을 턱걸이 했다. 결혼을 기피하는 현상이 짙어지면서 지난해 결혼 1년차 신혼부부 수(18만6000쌍)는 1년 전(19만2000쌍)에 비해 3.2% 줄었다.

신혼부부 수 추이. 자료: 통계청

신혼부부 수 추이. 자료: 통계청

아이를 가진 부부도 줄고 있다. 초혼 신혼부부 중 자녀가 없는 부부는 전체의 46.4%(37만8000쌍)로 전년(45.8%)보다 0.6%포인트 높아졌다. 2015년 통계작성 이후 최고 수준이다. 이에 따라 유자녀 비중은 53.6%로 0.6%포인트 감소했다.

평균 자녀 수는 0.65명으로 전년보다 0.01명 줄었다.

맞벌이와 주택 소유 여부에 따라 유자녀 비중도 달랐다. 주택이 없거나 맞벌이 하는 부부는 아이를 갖지 않지 않는 비중이 두드러지게 높았다. 맞벌이 부부의 유자녀 비중은 49.8%로 외벌이 부부(59.4%)보다 9.6%포인트 낮았다. 특히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는 부부는 유자녀 비중(49.2%)은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부부(60.9%)에 비해 11.7%포인트나 낮았다. 무주택 부부의 유자녀 비중은 49.5%로 주택이 있는 부부의 유자녀 비중(59.6%)에 크게 못 미쳤다.

맞벌이 하는 초혼 신혼부부는 늘고 있다. 신혼 부부의 맞벌이 비중은 57.2%로 전년보다 2.3%포인트 늘었다. 연간 평균소득은 6790만원으로 전년보다 6.1% 늘었는데, 맞벌이 부부의 평균소득(8433만원)이 외벌이 부부(4994만원)보다 약 1.7배 높았다. 주택을 소유한 부부(7591만원)는 무주택 부부(6244만원)보다 약 1.2배 더 버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혼부부의 빚은 더 늘었다. 대출이 있는 신혼부부의 비중은 89.0%로 전년(89.1%)과 비슷했다. 10명 9명은 금융권에 대출 잔액이 있는 셈이다. 대출잔액 중앙값(1억6417만원)은 전년(1억5300만원)보다 7.3% 증가해 소득의 2.4배에 달했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