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 없던 재벌, 스스로 무너지다

노도현 기자 hyunee@ kyunghyang.com

60년 ‘오너 경영’ 종지부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남양유업 사옥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남양유업 사옥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최초로 아기용 분유 생산
서울우유 이어 업계 2위 지키다
2013년 갑질 알려져 불매 직면
‘불가리스 사태’ 자산 매각 촉발
손해배상 등 분쟁 불씨는 여전

국내 3대 유업체로 꼽히는 남양유업의 ‘오너 경영’이 60년 만에 끝을 맞았다. 이번 사태는 대기업을 마치 일가족 소유물처럼 주무르는 재벌 경영 행태의 한계를 극적으로 드러낸 사례로 남았다.

4일 대법원이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한앤컴퍼니(한앤코)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가족을 상대로 낸 주식양도 소송 상고심에서 한앤코 손을 들어주면서 홍 회장은 경영권을 넘겨줘야만 하게 됐다.

남양유업은 1964년 홍 회장 부친인 고 홍두영 명예회장이 남양 홍씨 본관을 따서 창업했다. 국내 최초의 아기용 분유 생산으로 시작한 남양유업은 서울우유 다음으로 줄곧 2위를 지켜오며 유업계 큰손으로 성장했다. 이어 ‘맛있는 우유 GT’, 불가리스, 프렌치카페 등을 히트시키며 덩치를 키웠다.

하지만 2013년 대리점에 물품을 강매하고 대리점주에게 폭언한 사실이 알려져 거센 불매운동에 휩싸였다. 홍 회장의 경쟁업체 비방 댓글 지시 논란,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씨의 마약 투약 사건 등 오너가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2013년 남양유업 본사 앞에서 대리점주들이 남양유업 제품을 길에 버리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2013년 남양유업 본사 앞에서 대리점주들이 남양유업 제품을 길에 버리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2021년 ‘불가리스 사태’는 경영권 매각의 불씨가 됐다. 남양유업이 코로나19 유행이 한창이던 그해 4월 자사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에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며 검증되지 않은 연구 결과를 발표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문제가 커지자 홍 회장은 5월 회장직 사퇴를 발표하며 자신과 가족이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 53%를 3107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한앤코와 체결했다. 하지만 계약 이행이 늦어져 한앤코가 8월 주식양도 소송을 제기하고, 홍 회장이 계약해제를 통보하면서 이날까지 2년 넘게 분쟁을 이어왔다.

60년 만에 주인이 바뀐 회사의 최우선 과제는 ‘경영 정상화’다. 남양유업 연 매출은 2020년 1조원 아래로 떨어졌고 2022년까지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1∼3분기에는 280억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새 주인이 된 한앤코는 주로 기업 지분을 인수해 가치를 높인 뒤 되팔아 이익을 실현하는 게 전문이다. 2013년 웅진식품을 인수한 후 5년 만에 인수 가격의 두 배 넘는 가격에 매각한 바 있다. 이 점을 고려하면 전문경영인 체제로 경영 효율화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남양유업 직원들의 고용을 승계하겠다고 밝혀온 만큼 인위적인 구조조정에 나서진 않을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경영권 분쟁은 마무리됐지만 홍 회장과 한앤코 간 손해배상 소송 등 법적 분쟁은 여전히 남아 있다. 홍 회장은 한앤코와 계약을 해지한 뒤 경영권을 매각하기로 한 대상이었던 대유위니아그룹과도 계약금 320억원을 둘러싼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남양유업 지분 3%를 보유한 행동주의펀드인 차파트너스자산운용은 이날 한앤코에 “지배주주만이 아닌 전체 주주의 이익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소수주주 지분에 대해 홍 회장 지분 인수가와 같은 주당 82만원에 공개매수를 진행할 것을 요구했다.

차파트너스는 “경영권 변동 시 일반주주들에게도 지배주주와 같은 가격에 지분 매도 권리를 부여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Today`s HOT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