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에 성금 10억원

이진주 기자

고 김수환 추기경 나눔정신 기려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사진 왼쪽)과 손희송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이 26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그룹 제공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사진 왼쪽)과 손희송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이 26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그룹 제공

두산그룹은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에 성금 10억원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는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과 바보의나눔 이사장 손희송 주교가 참석했다.

바보의나눔은 고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2010년 설립된 민간 모금 기관이다.

두산그룹은 2012년부터 바보의나눔에 매년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이번에 전달된 성금 가운데 일부는 가족을 돌보면서 가장 역할을 하는 ‘가족돌봄 아동·청소년(영케어러)’을 성인이 될 때까지 돕는 데 쓰인다. 또 취약계층 어린이 환자 치료비 지원, 저개발 국가 의료봉사 등에도 활용될 계획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