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도 금값도 ‘에브리싱 랠리’

임지선 기자

금리 인하 기대·유동성 확대에

대부분 자산 이례적 동반 상승

주가도 금값도 ‘에브리싱 랠리’

한국 증시를 비롯해 미국·일본 주식, 비트코인, 금값 등 대부분의 자산 가격이 동반 상승하고 있다. 통상 주식과 같은 위험자산 가격이 오르면 금과 같은 안전자산은 내리는 게 일반적인 현상이지만 위험자산, 안전자산 할 것 없이 모두 오르고 있는 것이다. ‘에브리싱 랠리’라는 말이 나올 만큼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뭘까.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연일 사상 최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2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물 금 선물은 2281.8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올해 초와 비교하면 9% 넘게 올랐다. 올 초 JP모건은 내년에 금값이 230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미 그 수준에 근접했다.

안전자산이 오르면 내려야 할 위험자산도 오르고 있다. 미국 다우존스지수는 2일 3만9170.24로 마감, 연초 대비 37% 상승했다. 나스닥지수도 연일 사상 최고기록을 쓰고 있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연초 대비 14% 상승, 34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3일 2706.97로 마감한 코스피지수도 연초 대비 14% 올랐다.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건 비트코인이다. 업비트 거래소 기준 연초와 이날 가격만 비교해도 93% 상승했다.

이례적 현상이지만 자산별로 따져보면 상승하는 이유가 있다. 금값은 지정학적 요인이 크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중국과 인도 등 신흥국 중앙은행 등에서 안전자산인 금을 연일 쓸어담고 있다. 특히 중국의 경우 경기 불안 요인과 함께, 미국을 견제하기 위해 미국 국채를 파는 대신 금을 사들이는 측면도 있다.

주식시장에선 엔비디아 등 인공지능(AI) 기술을 향한 낙관적 전망과 기업들의 호실적이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비트코인의 상승 배경에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상장과 거래 승인, 반감기로 인한 공급 감소 전망 등이 자리 잡고 있다.

전문가들은 ‘에브리싱 랠리’의 단기적 이유로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을 꼽는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해 달러가 약세를 나타내면 달러와 대체 관계에 있는 금 가격이 오름세를 보인다. 금리 인하는 또 위험자산으로 돈이 이동하게 만드는 경로이기도 하다. 하준경 한양대 교수는 “미국의 금리 인하 기대가 작용해서 금, 주식 등 자산 가치에 전반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보면 시중에 풀린 풍부한 유동성이 자산 가격을 밀어올리는 측면도 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자산은 누군가 사줘야 오르는데 그간 아무리 금리를 올려 긴축을 했더라도 유동성이 압도적으로 많이 풀려 있다 보니 자산 간 대체성이 많이 약해지고, 전체적으로 자산 시장에서 풍선 효과를 보이는 것”이라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유동성 과잉이 가져온 결과”라고 말했다.


Today`s HOT
수상 생존 훈련하는 대만 공군 장병들 솔로몬제도 총선 실시 2024 파리 올림픽 D-100 케냐 의료 종사자들의 임금체불 시위
태양절, 김일성 탄생 112주년 장학금 요구 시위하는 파라과이 학생들
호주 흉기 난동 희생자 추모하는 꽃다발 400여년 역사 옛 덴마크 증권거래소 화재
폭우 내린 파키스탄 페샤와르 형사재판 출석한 트럼프 파리 올림픽 성화 채화 리허설 APC 주변에 모인 이스라엘 군인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