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부진 게임사들 ‘흥행만이 살 길’···대형 신작 연달아 출시

배문규 기자
실적부진 게임사들 ‘흥행만이 살 길’···대형 신작 연달아 출시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침체의 늪에 빠졌던 게임사들이 부진을 털고 반전에 나선다. 이달부터 연이어 출시하는 대형 신작과 글로벌 진출이 반등의 발판이다.

14일 게임업계 신작 출시 일정을 종합해보면, 국내 주요 게임사 10곳(넥슨·엔씨·넷마블·크래프톤·카카오게임즈·위메이드·펄어비스·NHN·컴투스·네오위즈)은 올해 56종의 신작을 선보일 계획이다. 최고경영자(CEO) 교체 등 리더십 쇄신에 나섰던 게임사들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내놓는 게임들의 흥행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년 연속 적자를 냈던 넷마블은 이달부터 연달아 대형 신작을 공개하며 실적 반전에 나선다. 오는 24일 출시되는 ‘아스달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사전 예약자 100만명을 넘기며 주목받고 있다. 5월에는 유명 웹툰을 기반으로 한 ‘나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가 서비스를 시작하고, ‘레이븐2’는 6월 출시가 유력하다. 넥슨은 연내 루트슈터(슈팅+롤플레잉) 장르의 ‘퍼스트 디센던트’를 출시한다. 이 게임은 PC와 콘솔 플랫폼을 함께 지원한다. 서구권은 콘솔 게임 유저가 많은데다, 루트슈터 장르가 북미에서 인기를 끌고 있어 글로벌 흥행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출시한 ‘쓰론 앤 리버티(TL)’가 흥행 실패한 엔씨는 아마존게임즈를 통해 TL을 하반기 글로벌 출시하면 실적이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여기에 난투형대전액션 ‘배틀크러쉬’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크래프톤은 원작 인디게임이 인기를 끌었던 ‘다크앤다커 모바일’과 ‘K-심즈’로 불리는 라이프시뮬레이션 ‘inZOI’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높다.

최근 주목할 흐름 중 하나는 그간 국내 게임시장에서 최고 인기 장르였던 MMORPG 외에도 장르가 다양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컴투스가 지난달 내놓은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는 서브컬처 장르이고, 하이브의 게임서비스를 맡는 하이브IM이 지난 2일 선보인 ‘별이되어라2: 베다의 기사들’은 2D 액션RPG이다. 신작 ‘나이트크로우 글로벌’이 흥행하고 있는 위메이드도 지난달 야구게임 ‘판타스틱 베이스볼’을 내놨다.

실적부진 게임사들 ‘흥행만이 살 길’···대형 신작 연달아 출시

흥국증권은 게임산업분석 리포트를 통해 올해 국내 게임 시장 규모가 지난해보다 6% 성장해 22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불황에 진입하던 2022년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김지현 흥국증권 연구원은 “올해 국내 출시 예정작 규모가 지난해 대비 증가하고, AAA급(대작 게임) 신작도 다수 예정되어 있다”며 “2025년에는 올 하반기 출시 작품의 온기가 반영되면서 올해보다 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콘솔로의 플랫폼 확장과 장르 다변화는 한국 게임 수출 증가로 이어져 글로벌 판매량과 매출에서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