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비비고 김치 “호주 현지 생산···글로벌 시장 공략 박차”

정유미 기자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비비고 김치의 글로벌 공급 역량을 강화하며 K푸드 영토 확장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14일 호주 현지에서 생산한 ‘비비고 썰은 배추김치’를 처음 선보였다고 밝혔다. 기존 한국에서 호주로 수출하는 김치는 리뉴얼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이번에 선보인 호주산 김치는 400·900g 등 2종으로 현지 에스닉 마켓(특정 인종을 대상으로 하는 슈퍼마켓)에 입점했다. 리뉴얼한 기존 수출 김치 제품 10종은 지난 2월 현지 에스닉 마켓을 시작으로 이달부터는 현지 메인스트림 채널인 울워스 일부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북미시장에서도 현지 김치제조업체를 인수하는 등 일찌감치 자체 생산 역량을 갖췄다. 이에 따라 지난해 북미시장 매출이 40% 이상 증가하는 등 향후 다양한 신제품으로 메인스트림 채널에 본격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비비고 김치는 미국, 일본, 베트남, 유럽, 호주 등 전 세계 50여 개국으로 수출되며 김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비비고 김치 글로벌 매출은 전년 대비 약 20% 증가했다.

특히 일본과 유럽 시장 매출이 각각 31%와 25%로 늘었고 유럽에서는 안정적 품질의 상온 김치를 기반으로 코스트코 등 주요 채널에 입점하는 성과도 거뒀다. 베트남 김치시장에서는 62%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시장에서 비비고김치가 인기를 끄는 이유로 특허받은 유산균과 엄선한 재료를 활용해 특유의 아삭한 식감과 맛을 살린 점을 꼽았다. 또 고수 김치, 100%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비건 김치 등 국가별 소비자 니즈를 분석해 현지화 제품군을 다채롭게 확보한 것도 주효했다. 김치의 신선함을 최대한 오래 유지할 수 있는 발효 기술력으로 최적의 숙성도를 구현한 점도 높은 점수를 얻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김치 세계화의 일환으로 호주에서도 현지 생산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비비고 브랜드를 무기로 세계에 한국 식문화를 전파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