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총선 끝나자 장바구니 물가 폭탄 오나···과자·초콜릿 등 인상 초읽기

정유미 기자
초콜릿 원료인 코코아 가격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 중인 1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이 초콜릿 과자류를 진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콜릿 원료인 코코아 가격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 중인 1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이 초콜릿 과자류를 진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일 물가가 치솟는 가운데 식품업체들이 또다시 제품 가격 인상에 나설 것으로 보여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원재료값과 유가·환율이 모두 오르고 있는데다, 정부 눈치를 보던 식품업체들이 총선이 끝나자마자 제품 가격 인상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어서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설탕과 코코아 등 원재료값이 급등하며 과자류와 아이스크림, 초콜릿 등의 가격 인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미국 뉴욕상품거래소 기준 지난 11일(현지시간) 초콜릿에 들어가는 코코아 선물 가격은 t당 1만373달러(약 1430만원)로 일주일 만에 9.6% 올랐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54.18%, 올해 초에 비해서는 142.6%나 비싸졌다.

설탕 가격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지난해 설탕 가격지수는 평균 145.0으로 전년(114.5) 대비 26.6% 올랐다. 올해 1분기 설탕 가격지수는 평균 136.7로 2022년 대비 19.4% 높다.

소비자원 ‘참가격’ 캡쳐 사진 크게보기

소비자원 ‘참가격’ 캡쳐

제과업체들은 원가부담을 이유로 가격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초코파이를 생산하는 제과업계 1위 오리온 측은 “원재료 가격 인상으로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마른김 가격도 심상치 않다. aT 조사에 따르면 마른김 도매가격은 지난 12일 기준 1속(100장)에 1만400원으로 한 달 전보다 15.5% 올랐고 1년 전과 비교하면 57.6% 뛰었다. 최근 수출 수요가 증가하면서 도매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김 수출액은 7억9000만달러(약 1조1000억원)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 1∼2월 수출액도 전년 동기보다 28.1% 증가했다. 양반김 제조업체 동원F&B 관계자는 “김 원초 가격이 폭등해 부담이 크다”면서 “다만 (가격 인상 가능성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식용유와 설탕, 된장 등 필수 가공식품은 이미 가격이 상당히 오른 상태다. 한국소비자원이 올해 1분기 다소비 가공식품 32개 품목 평균 가격을 조사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25개 품목의 가격이 상승했다. 전체 평균 상승률은 6.1%였고 오른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9.1%였다.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3.6%)의 2배에 가깝다.

특히 식용유(100㎖)는 지난해 1분기 평균 643.3원에서 올해 1분기 963.7원으로 49.8%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설탕(27.7%), 된장(17.4%) 등도 가파른 오름세를 보였다. 카레(16.3%), 우유(13.2%), 맛살(12.3%), 커피믹스(11.6%), 고추장(7.8%), 햄(7.6%), 시리얼(6.7%) 등 역시 상승률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정부가 서민 물가 부담을 덜어주겠다며 집중적으로 관리해온 일부 품목의 가격도 올랐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라면과 빵, 과자, 커피, 아이스크림, 설탕, 원유 등 7개 품목을 전담 관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설탕은 지난 1월 100g당 359원에서 지난달 367원으로 2.2% 올랐고, 라면은 개당 804원에서 810원으로 0.7% 비싸졌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총선 전에는 정부 눈치를 보느라 어쩔 수 없었지만 더는 견뎌내기 힘든 상황”이라면서 “국제 유가와 원·달러 환율 상승까지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