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이용자 폭증’ 알리·테무, 거래액은 ‘소액’…초저가의 한계

노도현 기자

1분기 알리 164%·테무 453% 성장

1인당 구매액 1위 티몬 16만원 넘어

알리 3만3622원·테무는 4451원

‘이용자 폭증’ 알리·테무, 거래액은 ‘소액’…초저가의 한계

중국계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국내에서 ‘초저가’를 무기로 단기간에 이용자 수를 폭발적으로 늘렸지만, 거래 규모는 주요 토종 업체들보다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업체인 와이즈앱·리테일·굿즈(와이즈앱)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알리익스프레스 결제 추정액은 8196억원이다. 지난해 1분기(3101억원)보다 164%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7월 한국 서비스를 시작한 테무의 1분기 결제 추정액은 911억원이다. 월별로 보면 지난해 8월 10억원에서 지난달 463억원으로 453% 급증했다.

성장세가 두드러지긴 하나 절대적인 금액 자체는 국내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에 밀린다. 1분기 국내 업체 결제 추정액을 보면 쿠팡이 12조703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세계그룹 계열인 G마켓(옥션 포함)이 3조5548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11번가(2조631억원), 티몬(1조8435억원), 위메프(7736억원) 순이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비교 대상 가운데 쿠팡, G마켓, 11번가, 티몬에 이어 4위권이고 테무는 이들에 비할 바가 못 된다.

와이즈앱의 결제 추정액은 만 20세 이상 성인 패널의 신용·체크카드, 계좌이체, 휴대전화 소액결제 등을 토대로 산출된다.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는 이미 앱 이용자 수에선 국내 업체들을 위협할 만큼 올라선 상태다. 1분기 기준 월평균 이용자 수를 보면 알리익스프레스는 807만6714명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119% 늘었다. 쿠팡(3026만5384명)과 G마켓(835만9696명)에 이은 3위 수준이다.

테무는 660만4169명으로 350만명 안팎인 티몬과 위메프(348만6743명)보다 앞서며 745만명대인 11번가의 뒤를 쫓았다. 지난해 8월 52만명에서 지난달 829만6485명으로 8개월 만에 16배나 뛰었다.

거래 규모와 이용자 규모 사이의 괴리는 ‘씀씀이’에서 생긴다. 1분기 결제 추정액을 앱 이용자 수로 나눈 1인당 결제 추정액은 티몬이 16만7467원으로 가장 많았다.

쿠팡(13만9879원)과 G마켓(13만7470원)이 2위권을 형성하고 11번가(9만2167원), 위메프(7만3841명)가 뒤를 이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3만3622원으로 위메프의 절반을 밑돌고 테무는 4451원에 그쳤다. 초저가 상품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다보니 이용자 수 증가세에 걸맞은 거래 규모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두 업체의 성장세를 고려하면 국내 업체들과 격차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국내지사 없이 사업을 해오던 테무는 지난 2월 한국법인을 설립하고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제조사 전용 코너인 ‘K베뉴’ 입점 수수료 면제를 내걸고 국내 판매자들을 적극 유치하고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열며 ‘현지화’에 주력하는 중이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