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김밥 토핑 40%로 늘렸다···편의점 ‘간편식 경쟁’

남지원 기자
GS25 식품 연구원들이 맛있는 김밥을 만들기 위해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GS25 제공

GS25 식품 연구원들이 맛있는 김밥을 만들기 위해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GS25 제공

최근 외식 물가가 급등하면서 편의점들의 ‘간편식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김밥 속재료를 풍성하게 채우거나 도시락 양을 늘리는 등 먹거리의 양과 질을 끌어올리기도 하고, 소비자에 익숙한 유명인·브랜드와의 협업을 늘려가는 모습도 보인다.

GS25는 올해 간편식 운영 전략인 ‘한끼 혁명’의 첫 프로젝트로 기본 속재료를 리뉴얼한 김밥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재료의 맛을 풍성하게 느낄 수 있도록 메인 토핑 양을 완제품 대비 40% 수준까지 늘렸고, 늘어난 토핑 양에 맞춰 김밥이 터지지 않고 모양을 유지할 수 있도록 김 중량도 늘렸다. 김 굽기를 최적화하고 참기름을 발라 바삭한 식감과 고소함을 더했다. 밥은 사골과 다시마 농축액을 활용해 감칠맛을 극대화했다고 한다.

원물감 있는 식재를 통으로 토핑한 ‘통 시리즈’ 김밥을 통해 외관과 식감을 차별화한 상품도 확대했다. 지난 16일 빅소시지김밥과 한돈카츠김밥 2종을 출시했고, 계란말이나 어묵 등 다양한 식재를 통째로 활용한 김밥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GS25는 앞으로 도시락·김밥·햄버거·샌드위치뿐 아니라 국·탕·찌개 등 가정간편식(HMR)까지 먹거리 전반에 걸쳐 재료와 메뉴, 패키지, 디자인 등을 변화시킬 계획이다. ‘편의점 음식’이라는 통념을 넘어 간편하게 한끼 식사를 해결하면서도 제대로 된 음식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는 최근 고물가가 지속되고 1~2인 가구가 늘면서 편의점 간편식을 찾는 고객 수요가 많아진 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신한은행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68.6%가 올해 점심값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고, 이들 중 상당수는 편의점 간편식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편의점이 주요 식품 구매처로 자리잡으면서 편의점 매출에서 식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늘었다. CU의 식품 매출 비중은 2019년 54.6%에서 지난해 56.8%로 증가했다.

간편식 카테고리에서 벌이는 편의점업계의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CU는 올해 상품 전략으로 ‘분야별 전문가와의 맛남(맛있는 만남)’을 내세우고 각 분야 전문가 및 식품업체와 손잡은 협업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백종원 요리연구가·여경옥 셰프 등과 함께 도시락 등 간편식 시리즈를 선보였고, CJ제일제당·농심·오뚜기 등의 소스를 활용한 피자와 김밥, 햄버거, 샌드위치 등도 내놓았다.

세븐일레븐은 배우 이장우와 손잡고 ‘맛장우’ 콘셉트의 도시락 등 간편식 5종을 출시했는데, 지난달 출시 일주일 만에 35만개 팔려나가는 등 인기를 끌었다. 세븐일레븐은 최근 인기상품인 전주식비빔밥 도시락의 용량을 30% 증량시킨 ‘맛장우곱빼기비빔밥’을 출시했고, 다이어트족 수요에 맞춰 닭가슴살을 활용한 간편식도 내놨다.


Today`s HOT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