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달은 15회 미만 사용해도 환급…앱 설치 시 ‘K-패스’ 기억하세요

유희곤 기자

K-패스, 이것이 궁금하다

<b>K-패스 서비스 시작</b> 교통비 환급 서비스인 ‘K-패스’가 시작된 1일 서울역 지하철 개찰구 옆에 안내판이 서 있다. K-패스는 월 15회 이상 시내·마을·광역버스, 지하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이용 시 다음달에 지출액의 일정 비율(일반인 20%, 청년층 30%, 저소득층 53%)을 돌려주는 서비스다.  연합뉴스

K-패스 서비스 시작 교통비 환급 서비스인 ‘K-패스’가 시작된 1일 서울역 지하철 개찰구 옆에 안내판이 서 있다. K-패스는 월 15회 이상 시내·마을·광역버스, 지하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이용 시 다음달에 지출액의 일정 비율(일반인 20%, 청년층 30%, 저소득층 53%)을 돌려주는 서비스다. 연합뉴스

계층별 20~53% 돌려받아
앱·홈페이지서 적립액 확인

월 60회 초과 이용 가능 등
경기·인천 주민 혜택 더 커

반드시 ‘신규’로 발급해야
결제 유도 ‘사칭 앱’ 주의를

대중교통을 월 15회 이상 이용하면 교통비를 최소 20% 돌려받을 수 있는 ‘K-패스’가 1일 시행됐다.

접수 일주일 만인 지난달 30일 기준 신규 카드 발급 신청자가 25만명을 넘기는 등 인기를 끌면서 실물카드 발급이 늦어지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K-패스는 신용카드 앱이나 홈페이지에서 실물카드 발급을 신청하거나, 휴대폰으로 앱에서 선불충전 혹은 모바일페이 형태로도 쓸 수 있다. 당장 실물카드로 쓰고 싶다면 편의점 등에서 선불카드를 구매할 수 있다. 첫 달은 대중교통을 15회 미만으로 타도 전액을 환급률에 따라 돌려받을 수 있다. 주요 사항을 문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첫 달은 15회 미만 사용해도 환급…앱 설치 시 ‘K-패스’ 기억하세요

- 기본 혜택은 무엇인가.

“월 15회 이상 시내·마을 버스, 지하철, 광역버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를 이용하면 최대 60회까지 이용요금의 20%(일반)를 다음달에 돌려받는 교통카드(신용·체크)다. 청년층(19~34세)은 30%, 저소득층(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은 53%까지 환급받는다. 예컨대 한 달 대중교통비로 7만원을 쓸 때 환급액은 일반인 1만4000원, 청년층 2만1000원, 저소득층 3만7000원이다.”

- 환급은 어떻게 이뤄지나.

“체크카드는 연결 계좌로 적립액(환급액)을 받는다. 신용카드는 다음달 결제 대금에서 적립액이 자동 차감된다. 선불형 충전식 카드(모바일·실물카드 포함)는 해당 카드사 앱에서 적립액만큼 다시 충전할 수 있다. 이용내역과 적립액은 K-패스 공식 앱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지출액 제한은 없나.

“월 20만원까지는 전액 환급 대상이고, 20만원 초과분은 50%만 돌려받을 수 있다. 월 이용액이 22만원이라면 21만원(20만원+2만원×50%)이 환급 대상이 되며, 일반인의 경우 여기에 20% 환급률을 적용해 4만2000원을 돌려받는 것이다. K-패스는 이용건수 기준 월 60회 한도로 환급이 진행되지만, K-패스 경기(더 경기패스)와 인천(인천 아이패스)은 60회 초과 이용분도 같은 환급률을 적용받는다.”

- 더 경기패스와 인천 아이패스의 또 다른 혜택은 무엇인가.

“경기와 인천 주민이 각각 이용할 수 있는 더 경기패스와 인천 아이패스는 청년 나이 상한이 39세로 다른 지역(34세)보다 높다. 인천 아이패스의 65세 이상 이용자는 별도 환급률 30%를 적용받는다. 회원가입 시 해당 지자체에 주민등록이 돼 있어야 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부산 등 다른 지자체와도 지역맞춤형 K-패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적용되지 않는 지역도 있나.

“이달 기준으로 기초 시군구 229곳 중 40곳이 K-패스 사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전북·전남·경북·강원의 인구 10만명 이하 지자체다. 국토부는 해당 지자체와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 카드 신청은 어떻게 하나.

“신한, 삼성, 현대, KB국민, 우리, 하나, 농협, BC(BC바로·광주은행·IBK기업은행·케이뱅크), DGB유페이, 이동의 즐거움(모바일 이즐·카카오페이 모바일 교통카드) 홈페이지에서 K-패스 전용 카드를 발급받는다. 공식 앱 또는 홈페이지에서 카드번호를 등록하면 된다. 신청 시 카드사별로 다른 추가 할인 혜택과 적립액 지급 시기를 확인하는 게 좋다. 기존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오는 6월30일까지 회원 전환을 하면 새 카드 발급 없이 K-패스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일반 신용카드 겸용 교통카드로는 K-패스 사용이 불가능하다.”

- K-패스 앱과 홈페이지에 신규 가입자 증가로 국민·삼성·하나·농협 카드 회원가입이 지연되고 있다고 공지돼 있는데.

“신규 카드 신청자가 급증하면서 일부 카드사의 실물카드 발급이 늦어지고 있다. 연회비가 없는 체크카드 신청이 많다고 한다. 당장 K-패스를 사용하려면 모바일 선불교통카드(안드로이드 사용자만 가능), 편의점 등에서 구매할 수 있는 실물 선불카드, 일부 카드사 신용카드 모바일페이를 이용하면 된다. 다만 가입 첫 달은 K-패스로 대중교통을 15회 미만 이용해도 전액을 환급률에 따라 돌려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K-패스 홈페이지와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K-패스 앱을 설치했더니 광고가 많고 유료 서비스도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배포한 공식 앱을 이용해야 한다. 국토부는 K-패스 공식 앱에서 과도한 광고를 표출하거나 결제를 유도하지 않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