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1분기 매출 ‘역대 최대’ 찍고도 적자 전환

남지원 기자

영업익 작년 같은 기간보다 61% ↓

7분기 만에 2400만달러 ‘순손실’

올 1월 인수한 ‘파페치’ 적자 반영

알리 등 ‘C커머스’ 성장도 악재로

쿠팡, 1분기 매출 ‘역대 최대’ 찍고도 적자 전환

쿠팡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반토막 났다. 당기순손익도 7개 분기 만에 적자로 돌아서며 2년 연속 연간 흑자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뉴욕증시 상장사인 쿠팡이 8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실적보고서를 보면 쿠팡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4000만달러(약 531억원)로 지난해 1분기보다 61% 줄었다. 쿠팡의 분기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은 2022년 3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한 뒤 처음이다. 당기순손실은 2400만달러(약 319억원)로 2022년 2분기 이후 7개 분기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다만 외형 성장이 계속되며 매출은 분기 최대치인 71억1400만달러(약 9조4505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결과다. 앞서 JP모건은 쿠팡이 1분기에 영업이익 2060억원, 당기순이익 1380억원을 거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쿠팡의 실적 부진에는 지난 1월 인수를 완료한 명품 플랫폼 파페치 실적이 1분기부터 편입된 것이 큰 영향을 끼쳤다. 쿠팡이츠와 파페치, 대만 사업 등이 포함된 ‘성장사업’의 조정 에비타(EBITDA·상각 전 영업이익) 적자는 1억8600만달러(약 247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4배가량 늘었다. 여기에는 파페치의 에비타 손실액 3100만달러(약 411억원)가 반영됐다.

중국계 e커머스에 대응해 상품·물류 인프라 투자를 확대한 점도 수익 감소 요인으로 꼽힌다. 쿠팡은 지난 3월 앞으로 3년간 신규 통합물류센터와 배송네트워크 고도화 등에 3조원을 투자하고 도서산간, 오지까지 로켓배송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간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 유통업계 1인자로 몸집을 키운 쿠팡은 2022년 3분기를 기점으로 흑자로 전환했다. 하지만 최근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 ‘C커머스’가 급성장하면서 다시 분위기가 바뀌었다. 김범석 쿠팡 의장은 이날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새로운 중국 커머스 업체의 한국 시장 진출을 통해 우리는 업계 진입장벽이 낮다는 점, 다른 어떤 산업보다도 빨리 소비자들이 클릭 한 번으로 쇼핑 옵션을 바꾼다는 점을 다시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쿠팡은 상품·물류 등에 대한 투자를 늘려 C커머스 공세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한국산 제품 판매액을 지난해 130억달러에서 올해 160억달러 이상으로 확대한다. 또 무료 배송·반품, 할인쿠폰 제공 등 와우 멤버십 혜택 규모도 지난해 30억달러에서 올해 40억달러로 늘려 충성 고객을 붙잡는다는 계획이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