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플랫폼 공세 속 선방한 카카오···1분기 영업익 92% 증가

노도현 기자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올해 1분기 양대 축인 플랫폼과 콘텐츠 부문의 견고한 매출 성장에 힘입어 호실적을 냈다.

카카오는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120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2%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은 1년 전보다 22% 늘어난 1조9884억원으로 역대 1분기 기준 최대를 기록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플랫폼 부문과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 33% 증가한 9548억원, 1조336억원으로 집계됐다.

플랫폼 부문 중 카카오톡을 통해 광고, 커머스(상거래) 사업을 펼치는 톡비즈 매출은 같은 기간 8% 늘어난 5221억원이었다. 중국계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의 공세에도 선방한 셈이다.

정선아 카카오 대표이사는 이날 콘퍼런스콜에서 “중국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의 마케팅 확대 움직임에 기민하게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 예산을 확보하면서 업황 대비 견조한 성장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한국 진출이 1분기 광고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면서 “다만 중국 플랫폼들이 앞서 진출한 미국 사례를 보면 급격한 비즈니스 환경 변화가 기존 광고주들의 매출이나 광고비 지출에 부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플랫폼 기타 부문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4% 증가한 3480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 대리, 주차 등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과 카카오페이의 해외 및 오프라인 결제액 증가 영향이다.

콘텐츠 부문에선 뮤직 매출이 4682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2% 늘었다. SM엔터테인먼트 인수, 소속 가수 아이유의 신보 발매와 글로벌 투어, 아이브의 글로벌 활동 본격화 등이 영향을 줬다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웹툰, 웹소설 등 글로벌 시장에서 확대를 추진하는 스토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 줄어든 2270억원을 기록했다.

최혜령 카카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콘퍼런스콜에서 “올해 플랫폼 부문과 콘텐츠 부문이 균형있게 성장하면서 연간 연결 매출이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카카오는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 속도를 높여 AI 일상화·대중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2일 AI 연구·개발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AI 기반 언어 모델 ‘Ko-GPT’와 텍스트 기반 이미지 생성 모델 ‘칼로’ 등 사업을 본사로 흡수한다고 발표했다. 카카오는 “카카오브레인의 기술 역량과 카카오가 보유한 서비스 강점을 결합해 속도감 있게 AI 서비스를 내놓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정신아 대표는 “AI 연구·개발 조직과 이를 사업화할 서비스 조직 간 속도감 있고 밀접한 협업을 통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AI 관련 서비스를 가시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생성형 AI를 사용하는 가장 대중적인 방식이 텍스트 기반의 채팅 형태이고 카카오톡이 이 부분에서 독보적인 사용자 경험을 갖고 있다”며 “채팅 맥락에 적합한 AI 기반 콘텐츠 구독이나 상담 형태의 서비스들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