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조선’ 경쟁력, 중국에 추월당했다

이진주 기자

중 정부 지원 업고 급성장…우위 지킨 R&D·설계도 격차 좁혀져

‘K조선’ 경쟁력, 중국에 추월당했다

한국 조선업이 글로벌 경쟁력 평가 순위에서 중국에 추월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연구·개발(R&D)과 설계 등 분야에서 중국보다 우위에 있지만 그 격차는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연구원은 13일 내놓은 ‘중국에 뒤처진 조선업 가치사슬 종합경쟁력과 새로운 한국형 해양전략 방향’ 보고서에서 중국이 지난해 종합경쟁력에서 한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1위에 올라선 것은 산업연구원이 관련 보고서를 내기 시작한 2020년 이후 처음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조선업에서 한·중·일 비중이 증가하고 중국 의존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지난해 중국이 종합경쟁력에서 90.6으로 한국(88.9)을 1.7포인트 앞섰다. 한국은 R&D와 설계, 조달 부문에서는 중국보다 우위였지만 격차는 좁혀졌고, 생산 부문에서는 중국에 역전됐다. 또 선박 유지·보수 사업인 애프터마켓(AM)과 서비스·수요 부문에서 중국에 한참 밀려 종합경쟁력에서 중국에 추월당했다고 산업연구원은 분석했다.

지난 3월 수주잔량 기준에서 단일 조선소로는 삼성중공업, HD현대중공업, 한화오션, HD현대삼호중공업 등 국내 기업이 1~4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조선소 그룹을 기준으로 하면 중국 최대 국영 조선 그룹인 중국선방공업(CSSC)이 큰 차이로 1위를 차지했다. 또 중국 국영기업인 중국원양해운(COSCO), 차이나머천드 등도 10위 안에 들었다.

산업연구원은 국영 조선소가 중국 조선업의 질적 성장을 이룰 수 있었던 배경이 됐다고 보고 있다. 중국은 국영 조선 그룹을 중심으로 선박과 해양플랜트, 군함 등 특수선의 신조와 수리, 개조가 가능하다. 또 여러 설계회사와 연구소, 금융사 등도 보유하고 있어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수주나 생산 물량이 많아 경쟁력 있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었다. 군함을 건조하면서 정부의 막대한 지원을 받아 불황에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중국은 동아시아 최대 규모의 해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군함 수에서는 세계 최강인 미국도 앞지른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보유한 상선의 선복량은 세계 1위로 4위인 한국의 4배 규모다.

반면 한국과 일본은 세계무역기구(WTO)의 공정경쟁 체제하에서 조선업에 대한 지원이 제한적이고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중국과 경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산업연구원은 지적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