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1분기 깜짝실적…“해외서 만두·햇반 잘 팔리고, 바이오 부진 털어내”

정유미 기자

CJ제일제당이 1분기 ‘깜짝 실적’을 내며 부진을 털어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7조2160억원, 영업이익은 375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0% 소폭 늘었고, 영업이익은 48.7% 급증했다.

자회사인 CJ대한통운을 제외한 실적으로는 1분기 매출 4조4442억원(전년 대비 0.8% 증가), 영업이익 2670억원(77.5% 증가)을 기록했다.

식품사업부문은 2조8315억원의 매출(2.6% 증가)과 1845억원(37.7% 증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국내 식품사업은 집밥 트렌드 확산, 온라인 플랫폼과의 전략적 협업으로 비비고 만두, 햇반, 고메 소바바 치킨 등 주요 제품 판매량이 10% 이상 증가했다.

해외 식품사업(매출 1조3752억원)은 글로벌전략제품(GSP)을 앞세워 핵심 권역인 북미를 비롯해 신시장인 유럽과 호주에서 성장을 이어갔다.

북미 시장 점유율 1위인 비비고 만두는 2위 브랜드와 3배 이상 차이 나는 독보적인 1위를 유지했다. 슈완스의 대표 피자 브랜드 ‘레드바론’도 시장 점유율 1위를 공고히 했다. 특히 쌀가공품 수요가 증가하며 냉동밥 매출이 23% 뛰었다.

새 영토 확장 전략으로 주요 유통 채널 진출에 집중한 유럽과 호주는 매출이 각각 45%, 70%씩 크게 늘었다.

또 냉동치킨과 냉동·상온 가공밥 매출이 각각 25%, 23% 증가하며 만두에 이어 해외 식품사업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

바이오사업부문은 매출 1조216억원(3% 증가), 영업이익 978억원(55% 증가)을 기록했다. 사업구조를 고부가가치 품목 중심으로 재편한 것이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글로벌 1위 품목인 트립토판(44% 증가)을 비롯해 스페셜티 아미노산(32% 증가)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알지닌, 히스티딘, 발린 등의 스페셜티는 바이오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22%)를 기록했다.

프리미엄 조미소재 ‘테이스트엔리치’의 경우 신규 수요를 확대하며 매출이 62% 성장했다.

다만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피드앤케어는 5911억원의 매출(10% 감소)과 152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 리딩 플레이어로 도약하기 위해 해외 신영토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수익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