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한국 직장인 73%, 일터에서 AI 쓴다···조직 내 비전 부족은 문제

노도현 기자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한국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이 회사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기업 리더 10명 중 8명은 AI 도입이 필수적이라고 인식하지만, 이 중 상당수는 조직 내 ‘비전 부족’을 우려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14일 서울 종로구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MS의 연례보고서 ‘2024 업무동향지표’를 발표했다. 한국을 포함한 31개국 3만1000명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근로자 75%가 직장에서 AI를 사용하고 있었다. 6개월 전부터 AI를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응답은 46%로 집계됐다. 한국의 경우 응답자의 73%가 직장에서 AI를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 세계 근로자를 세대별로 보면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Z세대의 AI 활용 비율이 85%로 가장 높았다. 밀레니얼, X, 베이비붐 세대에서도 70%대 수치를 보였다. 전 연령대가 고루 AI를 활용하고 있다는 얘기다.

전체 조직 리더의 79%는 AI 도입이 경쟁력 유지에 필수적이라고 인식했다. 이들 중 60%는 조직 내 비전과 명확한 계획이 부족한 점을 우려했다. 국내로 좁혀보면 AI를 필수로 인식하는 리더 비율은 80%이고, 이들 중 비전 부족을 우려한 비율은 68%에 달했다.

오성미 한국MS 모던워크 비지니스 총괄팀장은 “새로운 기술에 대한 투자 대비 효과가 있느냐는 의구심이 있고 검증이 좀 더 필요해보이기 때문에 의사결정이 늦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팀장은 “AI가 워낙 화두이다보니 비지니스 문제를 생각하지 않고 AI 전략부터 생각하는 것도 잘못된 접근”이라며 “당면한 문제를 개선하고 이끄는 방향으로 기술을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개인적으로 보유한 AI 도구로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사례도 많았다. 직장에서 AI를 이용하는 전 세계 근로자 78%, 한국 근로자 85%가 개인적인 AI 도구를 쓰고 있었다.

오 팀장은 “회사가 AI를 준비하기 전에 직원들이 더 빨리 움직이고 있다는 점이 하나의 시사점”이라며 “정보 유출, 저작권 등이 문제가 될 수 있는 만큼 회사의 AI 가이드라인, 표준 툴 등이 지원돼야 하는데 그에 대한 간극이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AI가 빠르게 도입되면서 채용시장에서도 AI 역량이 필수 요소로 떠올랐다. 조직 리더의 과반(55%)이 인재 확보에 대해 우려하는 가운데 리더 응답자의 66%(한국 70%)는 AI 기술을 보유하지 않은 지원자를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리더의 71%는 경력 유무를 따지기보다 AI 역량을 갖춘 지원자를 선호했다. 한국 리더들은 77%의 높은 비중으로 AI 역량을 채용의 우선순위로 뒀다.

MS는 비지니스 전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링크드인 데이터를 인용해 AI가 자신의 핵심 역량이라고 정보를 업데이트한 건수가 지난해 대비 142배 늘었다고 전했다. MS는 “올해는 AI가 직장에서 현실화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